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e주말] 나들이…천하명당서 애절한 사부곡 '융릉.건릉'

  • 등록 2015-04-25 오전 7:19:45

    수정 2015-04-25 오전 7:19:45

정조의 애절한 사부곡이 담긴 융릉과 건릉
정조의 애절한 사부곡이 담긴 융릉과 건릉
정조의 애절한 사부곡이 담긴 융릉과 건릉
정조의 애절한 사부곡이 담긴 융릉과 건릉


[이데일리 강경록 기자] 융릉 건립은 정조의 오랜 꿈이었다. 11살 어린 나이에 아버지의 죽음을 지켜보며 살아남기 위해 누구보다 강해져야 했고 그래서 더 외로웠을 것이다. 왕의 자리에 오른 후에도 13년을 심사숙고하여 충분한 명분을 만든 후 양주 배봉산의 습하고 초라한 묘를 당대 명당으로 이름난 수원부의 화산으로 이장한다. 현륭원으로 승격시키고 보란 듯이 최대한 화려하게 꾸몄다. 능의 봉분은 연꽃 문양의 병풍석으로 감싸고 뒤쪽에는 3면의 곡장을 둘렀다. 문인석, 무인석, 망주석 등 석물의 조각 기법도 사실적인 새로운 양식으로 세워졌다. 조선시대 어느 능원보다 창의적이고 아름다워 19세기 이후 능 석물 양식에 큰 영향을 주었다.

정조는 죽어서 나마 효도하겠다며 아버지 발채에 묻어 달라는 유언을 남긴다. 실제로 정조의 건릉은 융릉 바로 아래에 21년간 자리하다가 부인 효의왕후 김씨가 사망한 후 지금의 건릉 자리로 합장하여 옮겨졌다.

△여행메모= 관람시간: 09:00~18:00 (월요일 휴관)/문의: 031-222-0142 http://hwaseong.cha.go.kr/ 주소: 경기도 화성시 안녕동 산1-1

▶ 관련기사 ◀
☞ [e주말]이국적인 평원의 호밀밭 ‘안성팜랜드’
☞ [e주말]화려한 미술관 옆 꽃대궐 ‘호암미술관 희원’
☞ [e주말]노란 봄의 전령사 ‘주읍리 산수유마을’
☞ [e주말]그림 속 풍경을 거닐다 ‘두물머리’
☞ [e주말]바람 속 풍경을 만나다 ‘임진각 평화누리’
☞ [e주말]가평에서 만난 천지 ‘호명호수’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