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U-20 축구팀에 “졌지만 가슴벅차…자랑스럽다”

16일 페이스북 글
감독과 선수단 이름 하나씩 부르며
“절망 말고 기지개 켜자…여러분의 도전은 우리의 희망”
  • 등록 2019-06-16 오전 10:15:21

    수정 2019-06-16 오전 10:15:21

황교안 한국당 대표(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김미영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6일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에서 우리 축구대표팀이 준우승하자 “아쉽게 졌다. 그러나 가슴 벅찼다”면서 격려를 보냈다.

황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새로운 역사의 한페이지를 장식한 자랑스런 우리 젊은 축구 선수단, 그 영광의 이름을 불러본다”며 정정용 감독과 선수들 이름을 한명씩 읊었다.

이어 “국민 모두에게 큰 기쁨과 희망을 선물한 우리 감독님과 선수 한분 한분께 참으로 고맙다”며 “훌륭한 선수 이름 뒤에는 가족이 있고, 국민이 있다. 오늘 결승전 경기를 보며 긴장하고 마음 졸였을 우리 모두에게 수고하셨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황 대표는 “모두가 어려운 때지만 폴란드를 달군 대한민국의 저력을 함께 나누면서, 모두가 한마음으로 노력하고 도전한다면 못 이룰 게 없다는 용기를 갖게 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오늘이 힘들다고 절망하지 말자. 기지개를 켜자”며 “여러분의 도전은 우리 모두의 희망이다. 자랑스럽다”고 덧붙였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나 홀로 집에' 이제 끝... 우리동네키움센터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