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oom人]금융권 유리천장 깬 여걸들..'부실대출 철벽방어' 빛났다

수은 첫 女 본부장 내정된 김경자
기은 첫 女 여신운영그룹장 최현숙
증권사 첫 CEO KB證 박정림
여신심사 등 리스크관리 탁월
'불확실성의 시대' 능력 부각돼
  • 등록 2019-01-10 오전 6:00:00

    수정 2019-01-10 오전 8:13:35

[이데일리 김정남 김범준 기자] 최근 금융권 여풍(女風)의 핵심 키워드는 ‘(대출) 심사 관리’다. 여성 특유의 섬세하고 꼼꼼한 리더십이 여신 심사 쪽에서 빛을 발하고 있는 것이다.

금융권 심사 관리는 갈수록 중요해지고 있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은행들의 차주 종합 신용위험지수 전망치는 22를 기록했다. 지난해 2분기(27) 이후 3분기 만에 최고치다. 대내외 경기 불확실성이 커지며 차주의 신용위험이 점차 높아지는 흐름에 따라 심사 관리에 밝은 여성 임원들도 약진하고 있다는 해석이 가능하다.

여풍의 시초 격인 권선주(62) 전 IBK기업은행장부터 그렇다. 권 전 행장은 지난 2013년 행장에 오르기 직전 기업은행 리스크관리본부 본부장(부행장)으로 일했다. ‘마더 리더십(mother leadership)’으로 심사 쪽에서 두각을 나타냈고 결국 우리나라 첫 여성 은행장까지 오른 것이다.

권 전 행장은 9일 이데일리와의 통화에서 “요즘 보니 대부분 은행에서 여성 임원들이 약진하고 있는 것 같더라”며 “다 능력을 갖춘 분들이고 잘 하고 있어서 마음으로 기뻐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미 은퇴한지 오래됐다”고 손사래 치면서도 수화기 넘어 들린 그의 목소리는 밝았다. 국내 최초의 여성 은행장인 그가 물꼬를 트면서 여성 임원 시대가 개막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래픽=이데일리 문승용 기자]
조만간 불어올 금융권 여풍의 키워드 역시 심사 관리다. 이날 금융권에 따르면 김경자(55) 수출입은행 심사평가단장은 올 상반기 임원 인사에서 본부장(옛 부행장급) 승진이 유력하다. 여성이 부행장급에 오르는 건 수은 창립(1976년) 이후 43년만에 처음이다.

중소중견기업금융본부장으로 내정된 김 단장은 수출입은행 내 ‘맏언니’다. 그가 지난해 초 수원지점장에서 주요 보직인 심사평가단장으로 이동했을 때도 화제가 됐다. 심사평가단장은 여신 심사와 거래기업 신용평가를 담당하는 자리다. 특히 수은과 같은 공적수출신용기관(ECA)의 여신 업무와 프로젝트파이낸싱(PF) 업무 등은 수 천억원이 왔다갔다 한다. 심사 관리가 까다로운 만큼 보수적인 직책으로 인식돼 왔다. 그러나 최근에는 여성 특유의 섬세함이 심사 분야에서 오히려 강점으로 부각되고 있다는 평가다. 한 금융권 관계자는 “은성수 수은 행장이 여성을 주요 보직에 전진 배치하려는 의지가 강한 것으로 안다”고 했다.

[그래픽=이데일리 문승용 기자]
김도진 IBK기업은행장이 전격 발탁한 최현숙(55) 여신운영그룹장(부행장)도 주목된다. 그는 기업은행 내의 최초 여성 여신운영그룹장이다. 여성이 은행 여신심사를 총괄하는 건 매우 이례적이다. 가계대출과 비교해 담보 평가 등 까다로운 중소기업대출을 주로 취급하는 기업은행은 더욱 그렇다. 여신심사는 냉정하면서도 종합적인 판단을 바탕으로 대출은 확대하면서도 부실은 줄여야 하는 과정이다. 그래서 그동안 금융권 여신 분야는 남성의 전유물로 여겨져 왔다.

하지만 최 부행장은 10년 넘게 여신 분야에 몸담은 베테랑이다. 그가 여신운영그룹장에 오른 건 ‘여신=남성’이라는 고정관념을 깬 방증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최 부행장의 ‘따뜻한 리더십’이 심사 쪽에서 오히려 강점이 됐다는 게 안팎의 평이다. 최 부행장은 “무엇보다 타인들이 나와 다르다는 것을 인정하는 게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래픽=이데일리 문승용 기자]
‘첫 여성 증권사 사장’ 박정림(55) KB증권 사장도 대표적인 심사 및 리스크 관리통(通)이다. 한국인 최초의 세계 리스크관리전문가협회 임원. 박 사장을 가장 잘 드러내는 경력 중 하나다. 그외에 우정사업본부 리스크관리위원, 국민연금 리스크관리위원도 역임했다.

박 사장이 2004년 KB국민은행에 합류했던 것도 ‘주특기’ 리스크 관리 업무 때문이다. 전 직장인 삼성화재에서 자산리스크관리부장을 맡으면서 KB국민은행으로 스카우트 됐고 합류 이후 시장운영리스크 부장을 지냈다. 이어 KB금융그룹 내에서 KB국민은행 자산리스크관리부장, KB국민은행 리스크관리그룹 부행장, KB금융지주 리스크관리책임자 등 요직을 잇따라 맡았다. 금융권에서는 이미 “대표이사인 박 사장은 ‘권선주급’으로 올라섰다”는 말이 나온다.

박 사장은 꼼꼼한 업무 처리에 화통한 성격까지 갖춘 것으로 유명하다. KB금융 내에서 별명이 ‘여장부’로 통한다. 박 사장은 “남성과 여성 차별없이 오로지 실력으로 평가받는 조직을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나 홀로 집에' 이제 끝... 우리동네키움센터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