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들이 솜사탕 좋아해"…고유정, 의붓아들 숨진 날 어린이 행사 제안

  • 등록 2019-06-17 오전 7:45:31

    수정 2019-06-17 오전 7:45:31

전 남편을 살해한 혐의로 구속된 고유정(36)이 제주동부경찰서 유치장에서 나와 진술녹화실로 이동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이재길 기자] ‘제주 전 남편 살인사건’ 피의자 고유정이 의붓아들이 숨진 날 아파트에 어린이를 위한 입주 행사를 제안한 것으로 드러났다.

16일 청주 상당경찰서에 따르면 고씨는 지난 3월 2일 오전 0시5분 아파트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입주 1주년 기념 행사 공지에 이같은 내용의 댓글을 단 것으로 확인됐다.

해당글에서 고 씨는 “아파트에 영유아나 학생 자녀를 둔 분들이 많이 참여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열었으면 좋겠다”며 “아이들이 좋아하는 솜사탕, 풍선아트 이벤트와 바자회를 넣어 입주자분들이 참여하는 즐거운 소통의 장이 되었으면 한다”라고 적었다.

이 글이 게재되고 10시간 뒤인 이날 오전 10시께 고씨의 의붓아들 B군은 작은방 침대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당시 고씨는 안방에서 따로 잠을 자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경찰 조사에서 “감기에 걸려 다른 방에서 잠을 잤다”면서 “남편이 ‘아이가 숨을 쉬지 않는다’고 하며 아이를 둘러업고 나와 119에 신고했다”고 진술했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B군의 사인을 질식사로 추정했다. B군은 평소 감기약을 복용해왔으나 약물 성분은 검출되지 않았고 외상이나 장기 손상 등 범죄 혐의점도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은 고 씨의 행적이 A군의 죽음과 연관성이 있는지 수사하고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나 홀로 집에' 이제 끝... 우리동네키움센터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