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82.38 13.3 (+0.42%)
코스닥 1,014.42 4.05 (+0.4%)

미국 주간 실업수당 71만건…팬데믹 이후 최소 규모

지난주 미 주간 실업수당 청구건수 71만
3주만에 감소…팬데믹 사태 후 가장 낮아
"코로나 급증에도 노동시장 점진적 희망"
추수감사절 착시 분석도…"내주 더 늘 것"
  • 등록 2020-12-04 오전 12:10:40

    수정 2020-12-04 오전 12:10:40

최근 1년 미국의 주간 실업수당 청구 건수 추이. (출처=미국 노동부, 세인트루이스 연방준비은행 제공)


[뉴욕=이데일리 김정남 특파원] 최근 일주일 사이 미국의 새 실직자 수가 3주 만에 감소했다. 월가 전망을 하회한 71만건 남짓으로 나타났다.

3일(현지시간) 미국 노동부에 따르면 지난주(지난달 22~28일)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는 71만2000건으로 전주(78만7000건) 대비 7만5000건 줄었다. 이는 2주 연속 증가 후 3주 만에 감소한 것으로 팬데믹이 본격화한 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다우존스가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78만건) 역시 밑돌았다.

최소 2주간 실업수당을 청구하는 계속 실업수당 청구 건수는 56만9000건 감소한 552만건으로 나타났다.

미국은 코로나19가 닥친 3월 셋째주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330만7000건까지 폭증했다. 같은달 마지막주에는 무려 686만7000명이 실업수당을 신청했다. 팬데믹 이전 주간 신규 실업자는 통상 20만명 남짓이었다. 4월부터는 다소 감소세를 보이며 8월에는 100만건 미만까지 내려왔고, 그 이후 주당 80만건대를 기록했다가 다시 70만건대로 줄었다.

지난주 실업수당 수치만 보면 긍정적이다. 블룸버그는 “코로나19 급증과 영업 제한 조치에도 노동시장의 점진적인 회복 희망이 생겼다”고 했다.

다만 추수감사절 연휴가 착시를 불렀다는 분석도 있다. 판테온 매크로이코노믹스의 이언 셰퍼드슨 수석이코노미스트는 “다음주 실업수당 청구 건수는 8주 만에 처음 80만건을 넘을 것”이라고 했다.

현재 실업난은 역사상 최악 수준이다. 올해 팬데믹 이전 주간 실업수당 신청 최대치는 2차 오일쇼크 때인 1982년 10월 첫째주 당시 69만5000건이었다. 현재 실직자 규모가 얼마나 큰 지 알 수 있는 대목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