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염기훈 PK골' 수원, 인천에 진땀승...올해 4연패 뒤 첫 승

  • 등록 2020-05-23 오후 7:57:21

    수정 2020-05-23 오후 8:01:03

수원삼성 염기훈이 페널티킥을 성공시킨 뒤 동료들과 주먹을 부딪히는 골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 사진=프로축구연맹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수원 삼성이 인천 유나이티드를 제물로 힘겹게 시즌 첫 승을 거뒀다.

수원은 23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1부리그) 2020 3라운드 홈 경기에서 후반 15분 염기훈의 페널티킥 결승골에 힘입어 인천을 1-0으로 제압했다.

이로써 수원은 1, 2라운드 연패 충격에서 벗어나 3경기 만에 정규리그 첫 승을 거뒀다.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2경기까지 포함하면 올해 4연패 뒤 거둔 첫 승이다.

반면 올시즌 개막 후 대구FC와 성남FC를 상대로 2연속 0-0 무승부를 기록한 인천은 이날도 끈끈한 수비력을 자랑했지만 시즌 첫 패배를 맛봤다.

수원은 외국인 공격수 타가트와 크르피치를 올 시즌 처음으로 동시에 선발 출전시키며 대량득점을 노렸다. 하지만 인천의 짠물 수비에 막혀 좀처롬 득점 찬스를 잡지 못했다.

수원으로선 전반 32분 타가트의 오른발로 때린 슈팅이 왼쪽 골대를 맞고 나온 것이 가장 아쉬운 장면이었다. 인천도 무고사를 앞세운 역습이 만만치 않았다.

하지만 수원은 후반 15분 천금 같은 결승골을 뽑았다. 김민우가 페널티박스 안에서 인천 수비수 문지환의 파울을 유도했다. 페널티킥이 선언됐고 키커로 나선 염기훈이 침착하게 골을 성공시켜 0의 균형을 깼다.

수원은 이후 인천의 공세에 경기 막판까지 고전했지만 1골 차 리드를 끝까지 지켜 승점 3점을 따냈다.

한일 월드컵 4강 주역인 ‘진공청소기’ 김남일 성남FC 감독은 K리그1 개막 후 3경기 무패행진을 이어갔다.

성남은 23일 강릉종합운동장에서 열린 강원FC와의 3라운드 원정경기에서 1-1로 비겼다. 성남은 전반 17분 강원 고무열에게 선제골을 허용했다. 하지만 후반 10분 권순형의 동점골로 승부를 원점에 돌렸다.

승점 1을 챙긴 성남은 올 시즌 3경기에서 1승 2무(승점 5)를 기록했다. 강원은 1승 1무 1패(승점 4)가 됐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