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인맥 미쳤다"는 노홍철…정용진 부회장과 '친형제' 케미

  • 등록 2021-10-27 오후 4:31:10

    수정 2021-10-27 오후 4:31:10

[이데일리 이선영 기자] 방송인 노홍철이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과의 남다른 친분을 과시하며 이목이 쏠리고 있다.

27일 노홍철은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혀가 놀이동산 다녀온 날”이라며 “찐천재형님 용지니어스. 손만 대면 뚝딱. 엄마가 해준 밥보다 더 맛있어. 입안에서 롤러코스터. 침샘이 스타워즈. 레이저가 슝슝”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노홍철은 정용진과 어깨동무를 한 채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두 사람은 활짝 웃으며 장난기 가득한 표정을 지었다. 또 다른 사진에는 정 부회장이 직접 웍질을 하는 모습이 담겼다.

(사진=노홍철 인스타그램 캡처)
게시물을 본 누리꾼들은 “인맥 미쳤다” “이 조합 무엇?” “둘이 친형제 같다” “진심 핵 인싸다” “진짜 이 형 인맥이 어디까지야”라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앞서 노홍철은 정 부회장에게 받은 선물을 공개하며 두 사람의 남다른 친분을 드러내기도 했다. 그는 “분명 아는 형님 맞는 것 같은데 아니라고, 빵 좋아하는 제이릴라라고, 동생이라고”라며 SSG 랜더스 프로야구단 점퍼를 입고 인증샷을 남겼다. 이어 제이릴라 탈을 쓴 인물에 정용진 부회장의 SNS 계정을 태그했다.

한편 노홍철은 오는 12월 공개되는 넷플릭스 예능 시리즈 ‘먹보와 털보’에 합류한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