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수전해·CCUS…관련 기술 고도화해야 경쟁력 생겨

그린수소 필수 기술로 손꼽히는 수전해 설비
국내서는 아직 실증 단계 머물고 생산단가도 비싸
블루수소 필요 기술인 CCUS도 기술 미흡
정부 지원과 투자 시작…기업과 초기시장 형성 필요
  • 등록 2021-11-04 오전 6:32:00

    수정 2021-11-04 오전 6:32:00

[이데일리 함정선 기자] 수소산업을 확대하고 있는 기업들은 국내 수소산업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가장 필요한 것 중 하나로 기술을 손꼽고 있다. 탄소 발생 없는 수소 생산을 위한 수전해 기술이나 탄소포집·활용·저장(CCU·S) 등의 기술 고도화과 상용화가 필수라는 것이다.

세계가 모두 수소경제에 주력하고 있는 만큼 관련 기술과 설비가 없다는 것은 곧 가격 경쟁력이 떨어진다는 것을 의미한다.

그린수소의 필수 기술로 손꼽히는 수전해 기술만 해도 국내의 경우 아직 핵심 기술 부족으로 상용화 단계에 이르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수전해는 전기화학반응을 이용해 수소와 산소를 생산하는 기술인데, 재생에너지를 이용해 수소를 생산하는 그린수소를 만드는 필수 기술로 손꼽힌다.

국내 수전해 설비는 대부분 실증 단계에 머물러 있고, 재생에너지를 사용해야 하기 때문에 생산단가도 높다. 현재의 수전해 설비를 이용해 그린수소 1kg을 만드는 데 약 1만원의 생산단가가 소요되는 데 이는 부생수소 1500원 대비 비싸 지금으로서는 경쟁력이 없는 상태다.

[이데일리 김정훈 기자]
CCU·S 기술도 친환경 수소 생산을 위해 필요한 기술이지만 국내는 해외 대비 경쟁력이 떨어지는 분야 중 하나다. 블루수소는 그레이수소 생산과정에서 발생하는 탄소를 포집·저장(CCS)해 만들어지는 수소다. 지리적 여건 상 태양광, 풍력 등 재생에너지 기반이 약할 수밖에 없는 우리나라의 경우 그린수소보다 블루수소 생산이 더 효율적이라는 얘기가 나오기도 한다.

또한 국내의 경우 탄소를 저장할 공간이 마땅치 않아 포집한 탄소를 활용(CCU)하는 기술 역시 필수라는 지적도 있다.

그러나 그간 국내 CCU·S 관련 연구개발(R&D)은 사실상 제대로 진행되지 않았다. 한국전력 등 공기업들이 기술개발을 추진해왔으나 민간기업들의 경우 경험이나 지원 부족 등으로 해당 기술을 추진하기에는 어려움이 있었기 때문이다.

정부도 수소경제 활성화 계획을 밝힌 후 수전해 기술과 CCU·S 관련 기술 개발과 투자에 나서고 있다. 과학기술정통부는 수전해 기술 등을 포함해 수소를 생산하고 저장하는 기술에 5년간 500억원을 투입하기로 했고, 산업통상자원부는 CCUS 기술 개발에 5년간 950억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한편에서는 정부의 이 같은 지원이 기초연구개발뿐만 아니라 초기 시장 형성을 위해 쓰일 수 있어야 한다는 얘기도 나오고 있다. 기업들과 함께 협력해 사업을 진행하며 시장을 만들어 나가야 한다는 것이다.

주영근 포스코경영연구원 수석연구원은 “CCS와 CCUS 활성화를 위해 선진국 사례를 참고할 필요도 있다”며 “일본은 분야별 전문기업들이 팀을 이뤄 기술 개발을 하고 모자란 부분에 대해 해외 전문기업과 협력하고 있으며 독일도 전문기업들이 역량을 최대한 발휘해 사업을 추진하며 생태계를 구축하고 있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