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370.86 12.45 (+0.53%)
코스닥 830.67 6.02 (+0.73%)

은행서 밀려난 수요까지 겹쳐‥카드론 급증

[신용대출 축소 후폭풍 오나]④
부동산 '패닉바잉', 주식 '빚투'..자금 '영끌'
은행권 신용대출 조이기에 2금융권 확산 움직임
8월 카드론 이용액 3.9兆..전년比 11.7% '껑충'
  • 등록 2020-10-16 오전 12:31:05

    수정 2020-10-16 오전 7:00:50

[이데일리 김범준 기자] 최근 카드사의 장기대출인 카드론 이용액이 두자릿수로 뛰고 있다. 은행권에서 밀려난 대출 수요가 카드론으로 몰리고 있다는 분석이 따른다.

15일 카드 업계에 따르면 7개 전업 카드사(비씨카드 제외)의 지난 8월 카드론(장기카드대출) 이용액은 3조9066억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같은 달 대비 약 11.7%(4101억원) 증가한 규모다.

카드론은 최근 들어 빠르게 늘고 있는 추세다. 올 들어 코로나19 확산으로 처음 확진자 수가 급증하던 지난 2월 카드론 이용액은 3조8685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6.6%(5511억원) 늘었다. 사회적 거리두기 방침이 강화되던 3월에는 1년 전 보다 25.6%(8825억원) 급증한 4조3242억원을 기록했다.

이후 코로나 확산세가 더뎌지면서 카드론 증가세도 4월(4%)과 5월(-1.7%) 두 달 동안에는 잠시 주춤해지는 듯 했다. 하지만 6월 들어 다시 전년 대비 16.3%(5521억원) 늘며 두 자릿수로 급증했다. 7월에도 8.5%(3130억원) 증가하다가, 8월에 11.7% 늘며 다시 두 자릿수 증가율을 보인 것이다.

금융권에서는 카드론 대출이 더 늘어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한다. 은행의 신용대출 수요가 급증하자, 정부는 신용대출 규제로 방향을 바꿨기 때문이다. 당장 돈이 필요한 차주들이 카드론을 중심으로 대출 수요가 몰릴 것이란 예상이다.

비(非)은행인 제2금융권의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규제 상한선은 올해까지 60%를 적용해 제1금융권인 시중은행(40%)에 비해 상대적으로 여유가 있다. 카드론 금리는 연 14~17% 수준으로 상대적으로 높지만, 은행권 신용대출보다 이용이 수월해 중·저신용자의 수요가 몰리는 편이다.

카드론 이용자 중에는 여러 곳에서 돈을 빌린 다중 채무자가 많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전재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금융감독원에서 받은 카드론 잔액 및 연체 현황 자료에 따르면, 올 상반기 기준 전체 카드론 이용자 260만3541명 중 절반 이상인 약 146만명(56.1%)이 3곳 이상에서 카드론을 이용한 다중 채무자로 나타났다.

반면 같은 기간 카드론 회수율은 11.8%에 그쳤다. 이는 지난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때(26.6%)보다 낮은 수준이다.

카드업계 관계자는 “카드론 증가가 카드사 수익에 도움이 되지만, 걱정스러운 것도 사실”이라며 “당장 대출을 옥죄면 취약 차주의 상환이 막히며 부실이 급증할 수도 있어 상황을 살피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카드 현금서비스(단기 카드대출) 이용액은 감소세다. 올 들어 8개월 동안 지난 2월(2.5%)만 제외하고 모두 감소했다. 특히 지난 5월(-12.3%), 6월(-6.9%), 7월(-14.8%), 8월(-9.9%) 등 최근 들어 전년 동기 대비 감소세가 뚜렷해지고 있다. 현금서비스 이용은 줄어드는 대신, 장기 대출인 카드론 이용이 늘어나는 상황이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