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55.37 8 (+0.25%)
코스닥 968.08 0.88 (+0.09%)

서예지·아이린 ‘갑질 폭로→옹호글’…익숙함에 대중은 ‘싸늘’

  • 등록 2021-04-14 오후 2:18:20

    수정 2021-04-14 오후 2:18:20

[이데일리 김소정 기자] 배우 서예지가 스태프들에게 갑질했다는 폭로 글이 올라온 지 몇 시간 만에 서예지를 두둔하는 스태프들이 등장해 눈길을 끈다. 몇 달 전 아이린 갑질 사태 때와 같은 흐름이다.

(왼쪽부터) 서예지, 아이린 (사진=이데일리)
14일 네이트판에는 “배우 서예지의 인성 폭로”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 A씨는 서예지와 일했던 스태프라며 “하녀 취급은 물론 사람 취급은 당연히 안 했고 개돼지 마냥 무시했다”라고 폭로했다.

이어 “일하면서 욕은 기본이고 개념 있는 척은 다하면서 간접흡연 피해는 몰랐는지 차에서 항상 흡연하고 담배 심부름까지 시켰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당신이야말로 그런 인성으로 같이 일하는 사람들 괴롭히지 말고 이제 TV나 스크린에 그만 나오라”라며 “이거도 논란이라고 생각된다면 스태프들한테 했던 행동들도 논리 있게 하나하나 해명 부탁한다”고 촉구했다.

A씨는 이와 함께 서예지와 함께 일했던 증거로 서예지가 출연한 드라마 대본 등을 공개했다.

몇 시간 후 네이트판에는 서예지 옹호 글이 올라왔다. 2015년부터 2020년까지 서예지 스태프로 근무했다는 B씨는 “가 아는 서예지란 사람은 함께 고생해줘서 고맙다는 표현을 자주 했고 하기 쉽지 않은 저희 부모님께도 안부 인사를 드리곤 했던 사람”이라고 옹호했다.

B씨가 쓴 서예지 옹호 글(사진=네이트판)
이어 “스태프를 낮게 생각하거나 막 대해도 된단 생각이 박혀 있는 사람이 아닌 현장 스태프분들에게 인사는 물론 먼저 다가가는 성격이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사랑을 받는 기쁨보다 주는 기쁨을 더 크게 생각했고 좋아했던 기억들로 전 서예지란 사람을 인간적으로 좋아했다”고 했다. 이와 함께 B씨는 서예지와 다정하게 찍은 셀카 여러 장을 올리며 폭로 글을 쓴 A씨에게 직분을 밝힐 것을 촉구했다.

6개월 전으로 거슬러 올라가보자. 지난해 10월 21일 에디터 출신 스타일리스트 C씨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이린에게 갑질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해당 게시물에는 유명한 포로그래퍼와 에디터들이 ‘좋아요’를 누르며 공감했다.

아이린 갑질을 폭로한 에디터 인스타그램
몇 시간 후 아이린 스태프들은 SNS에 옹호글을 남기기 시작했다. 이들은 “주현이(아이린)에 대해 너무 큰 오해가 쌓이는 것 같다”, “연말이면 스태프들에게 감사하다는 손편지에 막내 스태프들까지도 비타민 선물을 챙기고 감사 인사를 할 줄 아는 그런 연예인”, “누구보다 가슴이 따뜻한 사람” 등의 글로 아이린을 두둔했다.

하지만 논란 하루 만에 아이린은 인스타그램을 통해 “제 어리석은 태도와 경솔한 언행으로 스타일리스트 분께 마음의 상처를 드려 진심으로 죄송하다. 이번 일을 통해 지난 시간을 되돌아보니 제 부족한 언행이 많이 부끄러웠고 스태프 분들의 소중함을 다시 한번 느끼게 됐다. 앞으로는 이런 일이 없도록 더욱 신중히 생각하고 행동하겠다”라고 갑질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당시 아이린의 갑질 사태에 옹호 글이 이어졌지만 여론은 싸늘했다. 대부분 누리꾼들은 “본인들한테 갑질 안 하면 좋은 사람이겠지..”, “모든 사람에게 갑질할 수는 없지”라는 반응이었다.

‘서예지 사태’가 터지니 자연스럽게 ‘아이린 사태’가 떠오른다. 서예지 옹호 글에 누리꾼들은 “아이린 때랑 똑같네. 갑질 터지고 옹호 글 올라오고”, “폭로 글이 거짓이라는 걸 증명해야지 나한테 잘했다는 건 해명이 안 됩니다”, “누구든 가까운 사람에게는 잘하는 법이지”, “스태프들한테 인사하지 말라는 문자를 봤는데..”라고 비판하고 있다. 반면 도 넘은 마녀사냥은 지양하자는 의견도 많았다.

물론 아이린은 하루 만에 사과를 했고, 자숙의 시간을 가졌다. 하지만 서예지는 지금 해명할 게 한 두가지가 아니다. 소속사는 김정현과 과거 연인이었음을 인정했지만 메시지 내용과 학폭은 사실이 아니고, 스페인 대학교도 합격했지만 다닌 적은 없다고 밝혔다. 이제 2014년부터 서예지가 ‘교수’까지 언급하며 대학을 다녔다고 말한 점, 스태프 갑질 의혹에 입을 열 차례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