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KT위즈 '맏형' 유한준, KS 우승과 함께 선수인생 마무리

  • 등록 2021-11-24 오후 5:31:59

    수정 2021-11-24 오후 5:31:59

한국시리즈 우승 후 동료 후배들로부터 헹가레를 받는 KT위즈 유한준.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프로야구 KT위즈의 ‘맏형’ 유한준(40)이 한국시리즈 우승과 함께 선수 인생을 마감한다.

KT 구단은 24일 유한준이 은퇴를 결심했다고 밝혔다. 유한준은 2004년 현대에 입단해 히어로즈를 거쳐 2015년 KT와 FA 계약을 체결했다. 프로 통산 18시즌 동안 1650경기에 출전해 타율 .302 151홈런 2355루타 883타점 717득점 등 꾸준한 활약을 펼쳤다.

2015시즌에는 KBO 골든글러브 수상에 이어 2018 시즌 구단 최초 KBO 월간 MVP를 수상했다. 프로야구 통산 1500안타-1500경기 출장-2000루타를 달성하는 등 KBO를 대표하는 베테랑 선수로서 모범을 보이며 2021시즌 팀을 창단 첫 통합 우승으로 이끌었다.

유한준은 선수 시절 동안 성실함과 솔선수범 리더십, 프로의식으로 큰 사랑을 받았다. ‘무한준’, ‘수원의 아들’, ‘소리 없이 강한 남자’ 등의 별명을 얻기도 했다.

유한준은 “선수 생활의 마지막을 감사한 마음으로 알리게 돼 기쁘다”며 “통합 우승 팀의 일원으로 은퇴를 하게 돼 무한한 영광으로 생각하고, 선수로서 가장 행복한 마무리를 맞이하게 됐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성장을 도와주신 모든 지도자 분들과 함께 땀 흘렸던 동료 선수들, 그리고 언제나 열정적인 성원과 사랑으로 힘이 되어주신 모든 팬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하다”며 “선수로서 마침표를 찍지만 다시 시작하는 야구 인생도 많은 응원을 부탁드린다”고 은퇴 소감을 밝혔다.

이숭용 단장은 “유한준의 쉽지 않은 결정을 존중하고, 팀을 위한 헌신에 감사함을 표한다”며 “향후 구단이 마련한 프로그램을 통해 프런트 업무 전반에 걸쳐 실무 경험을 쌓으며 제 2의 야구 인생을 시작할 것이다”고 말했다.

유한준의 은퇴식은 내년 시즌 팬들과 함께하는 자리에서 마련될 예정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