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시의 데이트' 김선호→안보현 캐스팅…임윤아와 호흡

  • 등록 2021-12-14 오후 5:18:09

    수정 2021-12-14 오후 5:18:09

[이데일리 스타in 박미애 기자] 영화 ‘2시의 데이트’가 주연 캐스팅을 확정했다.

제작사 외유내강은 14일 “‘2시의 데이트’가 임윤아와 안보현을 캐스팅하고 내년 상반기에 촬영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2시의 데이트’는 상상초월 비밀을 가진 아랫집 여자를 윗집 남자가 매일 만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로 임윤아와 안보현이 주연한다. ‘엑시트’의 이상근 감독과 임윤아가 다시 조우하는 작품이다. 이 영화는 당초 임윤아와 김선호를 캐스팅했다가, 사생활 논란에 휩싸이며 하차한 김선호에 이어 안보현을 최종적으로 낙점했다.

‘2시의 데이트’는 ‘모가디슈’ ‘베테랑’ ‘베를린’ ‘부당거래’ 등을 만든 외유내강에서 제작하며 내년 4월 크랭크인한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