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카카오, 다음 앱·모바일 첫 화면 개편… 방문자 및 체류시간 증가

  • 등록 2016-04-28 오전 7:00:00

    수정 2016-04-28 오전 7:00:00

[이데일리 e뉴스 김병준 기자] 카카오가 다음 애플리케이션(앱) 및 모바일 첫 화면을 개편했다. 순방문자수(UV)와 체류시간이 증가하는 등 구체적인 성과가 나고 있다.

카카오는 지난 연말부터 사용자의 관심사와 취향에 부합하는 콘텐츠를 보다 풍성하게 제공함과 동시에 콘텐츠 탐색 시간을 줄이는데 초점을 맞춰 다음 앱 및 모바일 첫 화면을 차례로 개편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12월 ‘재미’ ‘액션’ 등 요소를 부각한 ‘펀웹툰’ 탭 추가를 시작으로 이같은 개편에 착수한 카카오는 올 1월 라이프 트렌드를 반영한 ‘홈앤쿠킹’ ‘여행맛집’ ‘스타일’ ‘MEN’ 등 다양한 탭을 차례로 선보였다.

이후 직장인과 취업준비생에게 유용한 콘텐츠를 제공하는 ‘직장IN’ 탭을 신설하고 뉴스, 스포츠, 연예 탭 등을 개편하면서 뉴스의 다양성을 강화했다. 총 4개월에 걸쳐 진행된 이번 개편은 모바일 콘텐츠 서비스 ‘1boon’을 전면에 배치한 ‘1boon’ 탭 추가로 마무리됐다.

카카오는 이번 개편으로 모바일 사용자가 즐겨 찾는 콘텐츠를 주제별로 모아서 볼 수 있게 했다. 이를 통해 사용자는 더욱 깊이 있고 다양한 내용을 주제별로 확인할 수 있게 됐다.

그동안 뉴스에만 적용했던 사용자 맞춤형 콘텐츠 추천 시스템 ‘루빅스(RUBICS)’를 주제별 탭에 활용한 것이 이같은 성과를 내는 데 이바지했다고 카카오는 분석하고 있다. 루빅스를 통해 관심사에 최적화된 콘텐츠를 추천받기 때문에 사용자 입장에서도 만족도가 높은 편이다.

개편이 시작된 지난해 12월부터 올 3월까지 4개월 동안 평균 순방문자수는 내부 지표 기준 13% 증가했고 체류시간은 10%가량 늘어났다. 각 탭의 평균 클릭수도 20% 정도 상승했다.

직접 탭을 선택해 주도적으로 콘텐츠를 탐색하는 사용자가 많아졌다는 측면에서 이같은 수치는 고무적인 결과로 볼 수 있다.

개편을 기획한 카카오 관계자는 “앞으로 사용자가 직접 탭 순서를 변경할 수 있게 하는 등 개인화 설정 기능을 추가할 계획이다”라면서 “탭 이용 패턴을 분석해 최적화된 탭 순서를 자동으로 추천하는 등 사용자 편의성을 더 높여나갈 예정이다”라고 설명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