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370.86 12.45 (+0.53%)
코스닥 830.67 6.02 (+0.73%)

태연, 악플러 메시지+계정 공개 "어디서 더럽게 추태 부려"

  • 등록 2019-05-17 오후 1:31:39

    수정 2019-05-17 오후 1:55:00

태연 악플러 메시지 공개. 사진=이데일리DB, 태연 SNS
[이데일리 정시내 기자] 가수 태연이 악플러의 메시지를 공개했다.

16일 태연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 스토리(24시간 동안 게재되는 한시적 게시물)를 통해 악플러가 보낸 메시지 내용을 게재했다.

해당 메시지에는 욕설과 함께 “어디서 더럽게 추태 부리냐”, “누가 얘(태연) 좀 털어달라”는 내용이 담겨 있다.

또 “인스타그램은 너와 팬들의 소통 공간이 아니냐. 이 XX로 더럽게 남은 미련보이는 모습을 팬들에게 보여주고 미안하지도 않냐”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조차도 좋다며 같은 시집을 사는 팬들은 바보냐. XX 진짜 XX 같다”고 비하했다.

이에 태연은 악플러의 메시지와 아이디를 직접 공개하며 불편한 심경을 드러냈다. 해당 메시지를 보낸 계정은 현재 삭제된 상태다. 태연의 게시물 역시 삭제됐다.

그간 태연은 악플러들의 지속적인 공격을 받아왔다.

지난해 10월에는 태연에 대한 악성 루머를 게시한 네티즌들이 벌금형 등을 받은 사실이 알려지기도 했다. 당시 SM엔터테인먼트는 “앞으로도 소속 아티스트 보호를 위해 지속적인 모니터링은 물론 적극적인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전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