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33.64 8.4 (+0.27%)
코스닥 1,034.82 2.21 (-0.21%)
현대중공업 청약 경쟁률
live_hov

현대중공업 실시간 경쟁률

美마저 심상치 않다…해외여행 제한·백신접종 의무화 추진(종합)

코로나 백신 접종 의무화 카드 꺼내드는 미국
델타 우려에…자발적→의무적 접종 선회 기류
보훈부 연방 기관 중 첫 도입…뉴욕도 의무화
  • 등록 2021-07-27 오전 7:32:39

    수정 2021-07-27 오전 7:37:28

(사진=AFP 제공)


[뉴욕=이데일리 김정남 특파원] 미국 내 델타 변이 확산이 심상치 않다. 백악관은 해외 여행 제한을 당분간 유지하기로 했고, 보훈부는 연방기관 중 처음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의무화했다. 미국 최대 도시인 뉴욕시는 34만명 공무원을 대상으로 백신을 맞도록 했다.

미국 하루 신규 감염자 7만명 육박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26일(현지시간) 브리핑을 통해 “델타 변이가 미국과 전세계에서 확산하고 있다”며 “기존 여행 제한 방침을 유지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로이터 등은 전했다. 델타 변이 바이러스의 미국 유입을 최대한 막겠다는 뜻이다. 로이터에 따르면 해외 여행 제한은 최근 백악관 고위급 회담 이후 정해졌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전날 기준 미국 내 코로나19 신규 감염자는 6만6785명으로 나타났다. 지난달 줄곧 1만명 아래로 떨어지며 팬데믹이 완화하는가 싶더니, 이번달 들어 갑자기 델타 변이 공포가 커지는 기류다. 사키 대변인은 “델타 변이에 따라 미국 내 미접종자들 사이에서 감염이 증가하고 있다”며 “앞으로 몇 주간 지속할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앞서 지난 19일 미국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영국에 대한 여행 경보 등급을 가장 높은 4단계로 상향 조정했다. 여행 자제 권고다. 5월 3단계러 내린 뒤 두 달 만에 사실상 여행을 금지한 것이다. 미국은 국경을 맞대고 있는 캐나다와 멕시코에 대한 국경 폐쇄 조치 역시 다음달 21일까지 유지하기로 했다.

미국 내에서는 백신 접종 의무화 조치들이 나오기 시작했다. 데니스 맥도너 미국 보훈장관은 이날 성명을 통해 백신 접종 의무화 방침을 밝혔다고 워싱턴포스트(WP)는 전했다. 연방 기관 중 처음이다. 바이든 행정부는 미국인들이 백신을 맞도록 강하게 독려했지만, 이를 강제하지는 않았다. 다만 델타 변이 우려가 커지면서 이런 목소리가 점차 커지고 있다.

이를테면 미국의사협회(AMA), 미국간호사협회(ANA) 등 50개 의료보건 단체는 이날 의료 요원과 장기 요양시설 종사자들이 백신을 접종해야 한다는 내용을 골자로 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이번 조치는 보훈부 직원 중 최일선에 있는 의료 인력 11만5000명부터 적용한다. 이들 중 아직 백신을 맞지 않은 이는 8주 내에 접종해야 한다.

연방·주정부 백신 의무화 움직임

연방정부뿐만 아니다. 미국 최대 도시인 뉴욕시 역시 접종 의무화 칼을 뺐다. 빌 드 블라지오 뉴욕시장은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오는 9월 13일까지 모든 시 소속 근로자들을 대상으로 백신 접종을 의무화할 것”이라고 했다. 뉴욕시 내 교사, 경찰 등까지 포함한 34만명이 그 대상이다.

9월 13일은 뉴욕시의 학교 개학 첫 날이다. 드 블라지오 시장은 “9월은 회복의 중대한 기로”라며 “그렇지 않을 경우(접종을 하지 않을 경우) 매주 코로나19 검사를 받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백신 접종을 하지 않은 이들 때문에 코로나19 확산 가능성이 커진다”며 “민간 사업장의 고용주들도 근로자 백신 접종 의무화 조치를 도입해 달라”고 당부했다.

캘리포니아주도 마찬가지다. 개빈 뉴섬 주지사는 성명을 통해 24만6000여명의 주정부 직원, 의료 종사자들에게 백신 접종을 요구할 것이라고 했다. 뉴섬 주지사는 “백신 접종을 하지 않은 사람들 사이에서 팬데믹이 다시 일어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번 명령에 따라 캘리포니아 주정부 공무원은 백신 접종 증명서를 제출해야 한다. 그렇지 않을 경우 정기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받아야 한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