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후, 프로야구 은퇴 선수가 뽑은 최고 선수 선정

한은회, 내달 2일 시상 예정…이정후 2년 연속 수상
'은퇴' 이대호, 레전드 특별상…김성근 감독 공로패
  • 등록 2022-11-23 오전 11:23:08

    수정 2022-11-23 오전 11:23:08

[이데일리 스타in 이지은 기자]이정후(24·키움 히어로즈)가 은퇴 선수가 뽑은 최고 선수에 2년 연속 선정됐다.
17일 오후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 시상식에서 KBO 최우수선수상(MVP)을 수상한 키움 히어로즈 이정후가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국프로야구 은퇴선수협회(한은회)는 23일 “193안타 113타점 타율 0.349 출루율 0.421 장타율 0.575의 성적으로 올해 타격 5관왕을 달성한 이정후가 프로야구 선배들의 표를 받았다”고 밝혔다.

앞서 이정후는 지난 17일 열린 KBO 시상식에서도 ‘별들의 별’이었다. 타격 5개 부문을 휩쓸며 정규시즌 최우수선수(MVP)로 등극했다.

2022시즌을 끝으로 은퇴한 이대호(전 롯데 자이언츠)는 레전드 특별상을 수상한다. 최고 투수상은 평균자책점 1위(2.11)와 탈삼진 1위(224개)에 등극한 안우진(키움), 최고 타자상은 타격 전 부분에서 고른 활약을 펼친 나성범(KIA 타이거즈), 최고 신인상은 2016년 육성선수로 입단해 퓨처스에서 묵묵히 준비하며 올해 좋은 활약을 펼친 김인환(한화 이글스)에게 돌아갔다.

올해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주관대회 28경기에 출전해 타율 0.445 OPS 1.216을 올린 문현빈(천안 북일고)은 BIC0412(백인천상), 13승2패 평균자책점 1.66으로 활약한 윤영철(충암고)은 아마 특별상 선수로 선정됐다. 이연수 성균관대 감독은 아마 특별상 지도자 부문 수상자다. 53년의 아마·프로야구 지도자 생활을 마감한 김성근 전 감독에게는 공로패를 전달한다.

한편 한은회가 주관하는 ‘2022 블루베리NFT 한국프로야구 은퇴선수의 날 시상식’은 2일 정오에 서울시 강남구 호텔 리베라 청담 베르사이유 홀에서 열린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