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百, 프리미엄 와인 할인…상반기 와인 결산전

지난해보다 물량 20% 늘린 총 140억원 규모
  • 등록 2024-06-18 오전 6:00:00

    수정 2024-06-18 오전 6:00:00

[이데일리 신수정 기자] 신세계백화점이 오는 27일까지 높은 할인율과 역대 최대 수준의 물량을 앞세운 ‘상반기 와인 결산전’을 펼친다.

신세계백화점이 오는 6월 27일까지 높은 할인율과 역대 최대 수준의 물량을 앞세운 ‘상반기 와인 결산전’을 펼친다. (사진=신세계백화점)
신세계백화점 주요 점포에서 진행하는 상반기 와인 결산전에서는 국내 유명 와인 수입사 10곳이 참여해 총 60만병을 최대 80% 할인한 가격에 선보인다고 18일 밝혔다. 지난해보다 20% 늘어난 140억원 규모다.

국내 와인 시장이 성숙해지고 와인에 진심인 고객들이 많아지면서 뛰어난 품질의 프리미엄 와인들을 찾는 고객 수요가 높아지고 있다. 실제 올해 1월부터 5월까지 30만원 이상 가격대의 와인 매출은 작년보다 31.3% 증가했다.

신세계백화점은 이런 와인 트렌드를 고려해 이번 결산전에 프리미엄 와인을 대거 준비했다. 우선 와인의 본고장 프랑스 부르고뉴와 보르도산 와인을 선보인다. 두 지역은 프랑스에서도 가장 유명한 산지로, 전세계 와인 애호가들이 프리미엄 와인을 찾을 때 가장 선호하는 지역으로 꼽힌다.

대표 상품으로는 ‘샤또 마고 17’ 117만원, ‘샤또 라뚜르 00’ 299만원, ‘샤또 팔머 12’ 87만원, ‘몽제아 뮈네레 에셰조 그랑 크뤼 21’ 130만원, ‘얀 되리외 그랑크뤼 루즈 19’ 59만원 등이 있다.

극도로 엄격한 포도 선별과 독보적인 양조 노하우로 전 세계 와인 애호가들에게 선망받는 부르고뉴의 와이너리 ‘르로아’의 와인도 합리적인 가격에 만나볼 수 있다. ‘도멘 르로아 부르고뉴 알리고떼 17’, 111만 5000원, ‘메종 르로아 부르고뉴 루즈 18’ 39만 5000원, ‘메종 르로아 부르고뉴 블랑 18’ 49만 5000원, ‘메종 르로아 오마쥬’ 60만 9000원 등이다.

올 상반기 가장 인기 있었던 와인도 한데 모았다. ‘호주의 앙리 자이에’라고 불리는 바스 필립의 ‘에스테이트 피노누아’ 18만 9000원, ‘세계 최고 빈야드’로 선정된 대표 아르헨티나 와인 ‘카테나 자파타 알타 말벡’ 7만 2000원, 700년 이탈리아 와인 명가 ‘프레스코발디 페라노 끼안티 클라시코’ 2만 9900원 등이 있다.

최원준 신세계백화점 식품담당은 “올 상반기에 가장 인기를 끌었던 와인을 한데 모아 선보이는 이번 행사는 가성비는 물론 프리미엄 와인까지 품질이 보장된 와인을 합리적인 가격에 마련했다”며 “와인 구매를 계획하고 있는 고객에게는 최고의 쇼핑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힘 있게 한방
  • 세상 혼자 사는 미모
  • 임팩트!!
  • 혜리, 각선미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