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성화 인천 도착…'2018km·7500명' 뛰기 시작한 평창

  • 등록 2017-11-01 오전 11:38:19

    수정 2017-11-01 오전 11:38:19

(그래픽=연합뉴스)


[이데일리 스타in 조희찬 기자] 2018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을 100일 앞두고 성화가 국내에 도착했다. 성화는 대회가 개막하는 내년 2월 9일까지 전국을 누비며 평창 알리기에 나선다.

지난 24일(한국시간) 고대올림픽의 근원지인 그리스 아테네에서 채화된 성화는 1주일간 그리스 전역을 돈 뒤 31일 아테네 파나티나이코 스타디움에서 평창올림픽 대표단에 전달됐다. 성화는 1일 오전 11시 인천공항을 통해 국내에 도착했다. 평창올림픽 성화는 앞으로 101일간 7500명의 주자와 함께 전국 17개 시도와 강원도 18개 시 등 전국 총 2018km에 달하는 구간 거리를 여행한다.

이번 성화 봉송에는 각 숫자마다 의미가 부여돼 있다. 총 성화봉송 구간인 2018km는 평창 동계올림픽이 열리는 해인 2018년을 상징한다.

7500명의 주자는 남북한 국민 7500만 명을 상징하며 ‘평화올림픽’ 정신을 구현한다. 첫 주자는 피겨 유망주 유영으로 이날 평창동계올림픽 홍보대사 ‘피겨퀸’ 김연아에게 성화를 건네받으면서 성화봉송이 시작된다. 개그맨 유재석과 배우 수지 등 101명의 주자는 앞서 공개 됐으나 나머지 7399명의 주자는 베일에 싸여 있다. 평창 조직위에 따르면 성화봉송 주자들은 국내외적 과거 경력과 업적, 다문화 가정 등 각계각층에서 다양하게 선발될 예정이다.

아울러 이번 성화봉송은 대회 핵심 목표인 문화(서울), 환경(순천), 평화(최북단), 경제(인천), ICT(대전)등 5가지 테마로 진행할 예정이다. 서울의 중심인 광화문에선 어가행렬 봉송이, 생태정원(순천만 국가정원)에선 민속놀이인 강강술래와 연계한 봉송 행사가 열린다. 국내 최북단 지역인(파주~고성) 구간에선 한반도 평화를 염원하는 자전거 평화봉송이 이어진다. 로봇 기술과 한국의 창의성, 도전정신을 보여주는 로봇 봉송(ICT)도 진행된다.

또 이번 성화봉송에는 거북선(경남 통영), 증기기관차(전남 곡성), 짚 와이어(강원 정선), 요트(부산), 레일바이크(강원 삼척), 해상케이블카(전남 여수) 등 한국의 과거와 현재, 미래를 대표하던 다양한 수단이 성화를 옮기는데 사용될 예정이다.

성화는 내년 2월 9일 공개되는 마지막 성화주자와 함께 개회식장 성화대에 불을 점화한다. 성화는 대회가 끝나는 2월 26일까지 17일 동안 불을 밝힐 예정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