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과자값 나오겠네, 잘가"…방탄소년단 뷔, 악성 유튜버 고소 선언

  • 등록 2021-12-20 오후 5:36:16

    수정 2021-12-20 오후 5:36:16

[이데일리 이선영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 멤버 뷔가 악성 루머를 유포하는 유튜버를 향해 칼을 빼들었다.

20일 새벽 방탄소년단 팬 커뮤니티 플랫폼 위버스 게시판에는 한 팬이 “진짜 크게 고소 먹었으면(당했으면) 좋겠다”며 뷔에 대한 악성 루머를 퍼뜨린 유튜버의 영상을 캡처해 게재했다.

이를 접한 뷔는 “오?!! 고소 진행할게요. 과자값 나오겠네. 가족이랑 친구들까지 건드리네. 잘가”라는 댓글을 남겼다.

이어 “방금 뭐 겉핥기로 봤는데 저희뿐만 아니라 모든 아티스들은 저런 사람 싫어한다. 모든 팬분들 아미(방탄소년단 팬클럽명)분들이 모니터링 했을 수도 있고 아닐 수도 있지만 상처받고 용기 내지 못한 사람들을 대표해서 고소하겠다”고 말했다.

또 “저런 악성 게시물은 신경 쓰지 말라”는 다른 팬의 댓글에는 “아이 그럼요. 저 생각보다 mental For example suga 정도 됩니다(멤버 슈가처럼 멘탈이 세다)”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사진=노진환 기자)
해당 유튜버는 일명 ‘사이버 렉카(렉카처럼 온라인에서 이슈 관련 영상을 올려 조회수를 끌어모으는 유튜버)’로 여러 아이돌 가수 관련 루머들을 유포하고 있다. 최근엔 뷔가 재벌회장의 딸 A씨와 교제 중이라는 영상을 만들었고, 전날에는 뷔가 위버스에서 팬들과 댓글로 소통하는 것을 캡처해 ‘술 취해 깽판 부리는 중’이라고 공격해 팬들의 공분을 샀다.

한편 미국에서 콘서트와 공식 일정을 마친 방탄소년단은 두 번째 장기 휴가를 보내고 있다. 최근 멤버들은 개인 인스타그램 계정을 개설해 팬들과 소통하고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