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22.56 17.75 (-0.57%)
코스닥 985.92 8.08 (-0.81%)

[e갤러리] 친밀한 '균열' 다정한 '갈등'…조문기 '다각의 지주'

2019년 작
가족 간 사건·암투 해학적 묘사해온 작가
다각형으로 대신 세운 '관계' 새로운 정의
목탄으로 그은 듯한 검댕이 효과 등 살려
  • 등록 2020-12-03 오전 3:30:01

    수정 2020-12-03 오전 3:30:01

조문기 ‘다각의 지주’(사진=갤러리조은)


[이데일리 오현주 문화전문기자] 첩첩이 나무토막이다. 뾰족한 토막, 뾰족하다가 잘린 토막, 뾰족해질 수 없는 토막. 색과 모양으로 구분한 것들이 서로를 누르고 서로에 올라타 있다. 원체 하나인 듯 싶기도 하다. 삐져나온 성격대로 다듬고 칠해준 게 아닌가 하는. 어쨌든 중심 잡을 하나는 꽂혔다. 푸르스름한 원통이 ‘지주’인가 보다.

‘다각의 지주’(2019)란 작품명이 붙은 작가 조문기(43)의 ‘좀 다른’ 형상이 보이는 그림이다. 작가는 가족이란 이름을 걸고 격렬하게 벌어지는 사건·암투를 풍자와 해학, 유머와 위트로 재구성해왔더랬다. 아니라면 명작·명화의 이면에 스며 있을 법한 인간의 탐욕·갈등을 적나라하게 꺼내 보이던가.

그러니 저 의자 위엔 다각형이 아닌 격투 중인 사람들이 올려져야 할 것 같다는 생각이 자꾸 드는 거다. 무심한 듯 정교하게 채운 선·면, 목탄으로 그은 듯한 검댕이 효과 등 특유의 화법으론 성이 안 찰 만큼 작가의 작품은 ‘콘텐츠 중독성’이 있으니까.

하지만 결국 저 나무토막도 참 닮은 내 가족처럼 보이기 시작한다. 친밀한 균열, 다정한 갈등, 게다가 입을 닫고 눈을 감은 것까지 꽤 닮았다.

19일까지 서울 용산구 이태원로55가길 갤러리조은서 이재훈과 여는 2인전 ‘에센스’(Essence)에서 볼 수 있다. 캔버스에 아크릴. 90.9×72.7㎝. 작가 소장. 갤러리조은 제공.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