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61.62 14.25 (+0.45%)
코스닥 968.93 1.73 (+0.18%)

김정현, 자필 사과문 "서현에 용서 구할 것"…서예지 언급 無 [전문]

  • 등록 2021-04-14 오후 2:44:35

    수정 2021-04-14 오후 2:44:35

김정현(사진=MBC)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배우 김정현이 MBC ‘시간’의 태도 논란을 사과하고 현 소속사인 오앤엔터테먼트에도 사과의 말을 전했다.

김정현은 14일 “드라마 ‘시간’은 제가 배우로 첫 주연을 맡게 된 작품으로 제게도 특별한 의미의 작품이었다. 하지만 저는 감독님 작가님 동료 배우 및 스탭분들께 너무 큰 실망과 상처를 안겼다. 죄송하다”는 자필 사과문을 공개했다.

이어 김정현은 “‘시간’ 제작발표회 당시의 기억이 파편처럼 남아있다”면서 “그 당시의 제 모습은 저조차도 용납할 수 없는 모습이다. 다시 되돌리고 싶을만큼 후회스럽고 또 후회스럽다”고 털어놨다.

개인적인 문제로 불미스러운 일을 자초했다는 김정현은 “주인공이자 배우로서 책임을 다하지도 못했다. 아무런 변명의 여지 없이 사죄드린다”고 덧붙였다.

드라마 ‘시간’에서 중도 하차를 하는 모든 과정, 제작발표회에서의 제 행동은 잘못된 것이라며 “이로 인해 상처를 받으신 서현 배우님을 비롯해 당시 함께 고생하신 모든 관계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죄드린다”면서 “‘시간’ 관계자분들과 저로 인해 피해와 상처를 입으신 모든 분들을 한 분 한 분 찾아뵙고 사과를 드려야 할 것 같아 저는 오랜 시간이 걸리더라도 ‘시간’의 감독님과 작가님, 배우분들, 그리고 함께하셨던 모든 스태프분들을 찾아 용서를 구하겠다”고 털어놨다.

‘시간’ 제작발표회 당시 서현(왼쪽) 김정현(사진=MBC)
또한 “소속사인 오앤엔터테인먼트에도 도의적으로 사과드리며, 불미스럽게 언급된 문화창고에도 죄송하다. 그리고 저를 믿고 항상 응원해 주시며 기다려 주신 팬분들에게도 진심으로 죄송하다”면서 “저로 인해 불편을 느끼신 모든 분들께도 고개 숙여 용서를 구한다. 글을 쓰면서 다시 한 번 저의 실수와 그릇된 행동을 되돌아보는 시간이었다. 제게 기회가 주어진다면 모든 것을 당연한 것으로 여기지 않으며, 항상 제 자신을 돌아보고 관리하는 건강한 배우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김정현과 서지혜의 열애설이 불거지며 소속사인 오앤엔터테인먼트와 문제가 제기됐다. 서지혜의 소속사인 문화창고는 “열애는 절대 아니다”라며 김정현과 소속사 논의 등의 문제로 만남을 가졌다고 해명했고, 오앤엔터테인먼트는 김정현과 계약 기간이 남았다며 연매협(한국연예매니지먼트)에 진정서를 제출했다.

서예지(사진=tvN)
이후 김정현이 2018년 MBC ‘시간’ 출연 당시 불거진 태도 문제가 다시 한번 언급됐다. 또한 디스패치가 당시 김정현의 행동은 서예지가 조종한 것이라는 보도를 하며 논란이 확산됐다. 김정현은 ‘시간’ 제작발표회가 진행될 동안 굳은 표정을 지었으며, 팔짱을 끼려는 상대 배우 서현의 손을 거부하는 모습까지 포착돼 비난을 받은 바 있다. 또한 12회 만에 하차를 결정해, ‘시간’은 애초 설정된 내용과 다르게 흘러갔다.

이런 의혹에 대해 서예지는 “사실이 아니다”고 조종설을 부인했으며 김정현은 서예지의 언급 없이 당시 행동에 대한 사과를 전한 상황이다.

김정현 자필 사과문
다음은 김정현 사과문 전문


안녕하세요. 김정현입니다.

드라마 ‘시간’은 제가 배우로 첫 주연을 맡게 된 작품으로 제게도 특별한 의미의 작품이었습니다. 하지만 저는 감독님 작가님 동료 배우 및 스태프분들께 너무 큰 실망과 상처를 안겼습니다. 죄송합니다.

‘시간’ 제작발표회 당시의 기억이 파편처럼 남아있습니다. 그 당시의 제 모습은 저조차도 용납할 수 없는 모습입니다. 다시 되돌리고 싶을만큼 후회스럽고 또 후회스럽습니다.

저는 개인적인 문제로 불미스러운 일을 자초했습니다. 주인공이자 배우로서 책임을 다하지도 못했습니다. 아무런 변명의 여지 없이 사죄드립니다.

드라마 ‘시간’에서 중도 하차를 하는 모든 과정, 제작발표회에서의 제 행동은 잘못된 것입니다. 이로 인해 상처를 받으신 서현 배우님을 비롯해 당시 함께 고생하신 모든 관계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죄드립니다.

‘시간’ 관계자분들과 저로 인해 피해와 상처를 입으신 모든 분들을 한 분 한 분 찾아뵙고 사과를 드려야 할 것 같아 저는 오랜 시간이 걸리더라도 ‘시간’의 감독님과 작가님, 배우분들, 그리고 함께하셨던 모든 스탭분들을 찾아 용서를 구하겠습니다.

소속사인 오앤엔터테인먼트에도 도의적으로 사과드리며, 불미스럽게 언급된 문화창고에도 죄송합니다. 그리고 저를 믿고 항상 응원해 주시며 기다려 주신 팬분들에게도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저로 인해 불편을 느끼신 모든 분들께도 고개 숙여 용서를 구합니다. 글을 쓰면서 다시 한 번 저의 실수와 그릇된 행동을 되돌아보는 시간이었습니다. 제게 기회가 주어진다면 모든 것을 당연한 것으로 여기지 않으며, 항상 제 자신을 돌아보고 관리하는 건강한 배우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죄송합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