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새벽배송]다우·S&P 최고 마감…SK바사 등 MSCI 韓지수 편입

美 7월 CPI 전년比 5.4%…예상 소폭 상회
연은 인사들 긴축 주장 “통화정책 정상화해야”
증산 압박까지 나선 백악관…인플레 공포 여전
MSCI, SK바사·SKIET·에코프로비엠 편입
  • 등록 2021-08-12 오전 7:50:23

    수정 2021-08-12 오전 7:50:23

[이데일리 김윤지 기자] 뉴욕증시는 물가 지표가 예상보다 크게 오르지 않았다는 평가에 안도했으나 지수별로 엇갈리며 혼조세로 마감했다. 미국 노동부에 따르면 7월 소비자물가지수(CPI) 상승률은 전년 동월 대비 5.4%를 기록해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집계한 시장 예상치(5.3%)를 약간 상회했다.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는 가을 중 자산매입 축소(테이퍼링)에 나서야 한다는 목소리를 또 냈다. 8월 MSCI(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 분기변경으로 SK바이오사이언스(302440)·SK아이이테크놀로지(361610)·에코프로비엠(247540) 등 3개 종목이 한국 지수에 편입됐다. 케이엠더블유(032500) 1개 종목은 편출됐다. 다음은 개장 전 주목할 만한 뉴스다.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구인 광고판을 붙인 트럭이 도로를 달리고 있다. (사진=AFP 제공)
다우·S&P 연일 신고점 갈아치워

-11일(미 동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거래일보다 220.30포인트(0.62%) 오른 3만5484.97로 거래를 마쳐.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거래일보다 10.95포인트(0.25%) 상승한 4447.70을 기록했고,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전장보다 22.95포인트(0.16%) 하락한 1만4765.14로 거래를 마쳐.

-전날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던 다우지수와 S&P500지수는 또다시 고점을 경신. 반면 대형 기술주들이 하락하면서 나스닥지수는 하락.

-미 노동부는 7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계절 조정 기준 전월보다 0.5% 오르고,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는 5.4% 올랐다고 발표. 월스트리트저널이 집계한 전문가 예상치는 전월 대비 0.5% 상승, 전년 대비 5.3% 상승. 전년 대비 상승률만 예상치를 약간 웃돈 것이지만, 이는 전달과 같은 수치로 2008년 8월 이후 최고치를 유지.

-7월 근원 CPI는 전월보다 0.3% 상승하고, 전년 대비로는 4.3% 올라. 전문가들의 예상치는 각각 0.4%, 4.4% 상승이었으며, 지난 6월에는 각각 0.9%, 4.5% 오른 바 있어. 중고차 가격의 전월보다 0.2% 오르는 데 그쳐 전달 10%를 웃도는 상승세에서 크게 완화.

-물가 상승률이 다소 진정될 기미를 보이면서 주가는 긴축 우려가 완화돼 초반 안도 랠리를 보여.

국제유가, 재고 감소에 1.4%↑

-11일(미 동부시간) 뉴욕상업거래소에서 9월물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전거래일보다 96센트(1.41%) 오른 배럴당 69.25달러에 거래를 마쳐.

-트레이더들은 백악관의 증산 압박 보도와 미국의 원유재고 수치 등을 주시. 외신들은 이날 백악관이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비OPEC 산유국들로 이뤄진 OPEC 플러스(+) 협의체에 증산을 요구하고 나섰다고 보도.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OPEC+ 관련 산유국들과 가격 결정에 있어 경쟁적 시장의 중요성에 대해 논의를 하고 있다고.

미 연은 총재들 또 테이퍼링 촉구…“10월에 시작해야”

-로버트 캐플런 댈러스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는 11일(현지시간) CNBC방송 인터뷰에서 “경제가 내 예상대로 진전된다면 9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에서 계획을 발표하고 10월부터 테이퍼링을 시작하는 것이 좋다고 본다”고.

-연준은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후 기준금리를 ‘제로’ 수준으로 낮추고, 매달 1200억달러 규모의 채권을 매입하는 등 경제 회복을 뒷받침하는 데 주력하고 있어.

-장기 평균 2% 이상의 물가상승률과 최대 고용을 달성할 때까지 이러한 초완화적 정책을 수정하지 않겠다는 게 연준의 방침이지만, 최근 목표치를 크게 웃도는 인플레이션에 테이퍼링 찬성론에도 힘이 실리는 분위기.

-캐플런 총재는 9월 FOMC 회의 전까지 물가·고용 기준이 충족될 것으로 예상하면서, 이후 8개월에 걸쳐 매달 150억달러씩 자산매입 규모를 축소하는 방안을 제시.

WHO “코로나 치료제 후보 3개 검사”

-세계보건기구(WHO)는 11일(현지시간) 다른 질병에 사용되는 약물 3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에게 도움이 되는지 검사할 예정이라고 밝혀.

-세 가지 약물은 말라리아 치료제인 알테수네이트(Artesunate), 특정 유형의 암을 치료하는 데 사용되는 이매티닙(Imatinib), 면역 체계 질병 치료에 사용되는 인플릭시맵(Infliximab).

-한편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이날 화상 언론 브리핑에서 코로나19 백신의 공평한 분배 등을 강조하면서 델타 변이에 대항해 함께 싸우자고.

-그는 “현재 추세라면 내년 초 (누적 확진자가) 3억 명이 넘을 것”이라며 “그러나 우리는 그것을 바꿀 수 있다. 우리가 3억 명에 다다를지 또 얼마나 빨리 그곳에 미칠지는 우리 모두에게 달려 있다”고 목소리 높여.

MSCI지수에 SK바사·SKIET·에코프로비엠 편입

-MSCI는 한국시간 12일 새벽 ‘2021년 8월 분기 리뷰’ 결과를 발표. 8월 MSCI 분기변경으로 SK바이오사이언스·SK아이이테크놀로지·에코프로비엠 등 3개 종목이 한국 지수에 편입. 케이엠더블유 1개 종목이 편출.

-지수 발효일은 9월 1일이다. MSCI 지수를 추종하는 패시브 펀드는 8월 31일 종가 부근에서 종목 교체에 나설 예정.

-미래에셋증권에 따르면 예상 패시브수급은 SK바이오사이언스 3400억원, 에코프로비엠 2000억원, SK아이이테크놀로지 1750억원 수준. 케이엠더블유는 -800억원 수준.

-지난 5월 자사주를 소각하면서 외국인 지분율이 높아진 SK텔레콤(017670)은 신흥국 내 비중이 0.1%포인트 하락. 유 연구원은 SK텔레콤의 경우 5500억원 유출을 예상.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