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갑 “나라꼴 임진왜란 직전 조선… ‘정치기생충’ 안돼”

[인터뷰]4·15총선 앞두고 한국 정치현실에 한심 “내 편만 챙겨”
“‘문재인’만 보는 답답한 현 정권… 야당도 제역할 못해”
대권 노리는 이낙연·황교안에 “지지층 눈치보지 마라” 조언
  • 등록 2020-03-04 오전 6:00:00

    수정 2020-03-17 오후 3:54:20

한화갑 한반도평화재단 총재가 2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모처에서 이데일리와 만나 인터뷰하고 있다(사진=김태형 기자)
[이데일리 이정현 기자] “내 편만 보는 ‘패거리 정치’를 하다 보니 국민 대립만 심화됐다. 국익이 무엇인지 직시해야 하는데 남 탓만 하다가 거덜 나게 생겼다. 여당이나 야당이나 정신 못 차리면 국민에 호되게 야단맞을 것이다. 싹 바꿔야 한다는 여론이 괜히 생겼겠나.”

한화갑 한반도평화재단 총재가 대한민국의 답답한 정치현실을 떠올리며 일갈했다. 2일 서울 상암동에 있는 모처에서 이데일리와 만난 그는 “잘못에 사과할 줄 모르는 정치가 이어지다 보니 나라 꼴이 우습게 됐다”며 “아마추어 같은 미숙한 정권에 야당도 제 할 일을 하지 못한 탓”이라 말했다.

내각이 안 보인다… 靑 중심 국정운영에 물음표

한 총재는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의 측근으로 ‘리틀DJ’라 불리며 동교동계 좌장 역할을 하다 한발 물러난 정치 원로다. 현실정치에서 비켜나 있으나 작금의 현실은 안타깝다. 경제 위기와 코로나19(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가 겹쳐 엄중한 상황인데 정쟁만 일삼는 여야 때문이다. “나라가 위기에 처했는데 여야가 해법을 모색하기는커녕 싸우기만 한다. 우리끼리 싸우다 외적을 맞았던 임진왜란이나 병자호란 때와 무엇이 다른가”라 한탄했다.

한 총재는 문재인 정권의 청와대 중심의 수직적 국정운영에 의문부호를 띄웠다. 적폐청산만 외치다 정작 쓸모있는 인재를 놓치는 건 아닌지도 우려했다. 그는 “국가가 위기에 처했을 때는 담당 부처의 수장인 장관 등 내각이 긴밀하게 움직여야 하는데 다들 청와대의 의중만 살피고 있다”며 “‘누구 탓’만 하는 무능한 국정 운영이 이어지다 보니 돌발상황에 대응이 안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한 총재는 화해와 통합을 강조하는 ‘김대중 정신’이 정치권에서 실종된 데 안타까워했다. 협치에 애먹는 문재인 정권과 더불어민주당, 국민이 납득할만한 대안을 제시하지 못하는 미래통합당에 연달아 쓴소리를 남겼다. 누구도 제 역할을 하지 못한다는 것이다. “제1야당인 미래통합당도 구체적인 대안을 내놓아야 하는데 반대를 위한 반대만 하고 있다. 대통령을 만난 황교안 통합당 대표가 ‘국민 앞에 사과하라’고 주문했다는데 반은 틀렸다. 사태 해결이 우선이다. 지나간 일을 일일이 따지면 정치가 앞으로 나가지 못한다.”

‘내 편’만 보는 ‘정치기생충’은 지도자 안돼

한 총재는 국론이 분열된 이유로 ‘팬덤정치’를 꼽았다. 문 대통령의 열성 지지층인 이른바 ‘문파’와 보수야권의 ‘태극기부대’ 등 정치권이 총선을 앞두고 특정 지지층의 눈치만 보고 있다는 것이다. 그는 “총선이 40여 일 밖에 남지 않았는데 ‘준비된 정당’이 보이지 않는다”며 “자기편만 보고 정치를 하다 보니 협치는 이미 물 건너 가버렸다. 선거에서 50.00001%만 득표하면 당선된다고 생각하니 전체를 보지 못하는 꼴”이라고 여야를 싸잡아 비판했다.

한 총재는 어느 쪽이든 개과천선(改過遷善·지난 잘못을 고쳐 착하게 바뀌다)하지 않으면 4·15총선에서 심판받을 것이라 지적했다. 특히 집권여당을 향해 “여권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건 특정 지지층만 믿고 몰아붙인 탓”이라며 “대통령이 원하는 방향이라고 국민의 뜻을 무시하고 강행한다면 결과는 뻔하다. 조국 사태가 그 증거”라 꼬집었다.

한 총재는 이낙연 전 국무총리와 황 대표 등 대권을 노리는 정치 리더들을 향해 “정치기생충이 되어선 안된다”고 조언했다. 소속 정당의 집단논리 혹은 열성 지지자 눈치를 보지 말고 자기 정치를 하라는 의미다. ‘내 사람’만 보지 말고 큰 그림을 봐야 한다고도 했다. 그는 승어부(勝於父·아버지보다 나음)에 빗대 ‘승어보스(BOSS)’라며 “정치인은 자기 목소리를 제대로 낼 때 그 리더십을 인정받는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