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마이네임’ 김상호, ‘진실+반전’의 키 쥐었다…묵직한 존재감

  • 등록 2021-10-18 오후 2:51:29

    수정 2021-10-18 오후 2:51:29

김상호(사진=넷플릭스)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배우 김상호가 넷플릭스 시리즈 ‘마이 네임’에서 묵직한 존재감으로 또 한 번 안방극장을 뒤흔들었다.

‘마이 네임’은 아버지를 죽인 범인을 찾기 위해 조직에 들어간 ‘지우(한소희 분)’가 새로운 이름으로 경찰에 잠입한 후 마주하는 냉혹한 진실과 복수를 그린 작품으로, 지난 15일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 190여 개국에 공개된 후 예측할 수 없는 전개와 밀도 높은 드라마, 액션 누아르 장르의 극대화된 매력을 보여주며 호평을 얻고 있다.

김상호는 극중 마약수사대 팀장 ‘차기호’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차기호는 의중을 알 수 없는 서늘한 눈빛으로 긴장감을 조성하며 시선을 모으는가 하면, 시간이 흐를수록 베테랑 형사답게 전략적으로 팀을 진두지휘하며 전에 없던 강렬한 카리스마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쥐락펴락했다. 특별히 그가 가진 ‘진실’의 키는 보는 이들을 숨죽이게 하며 그만이 풀어갈 수 있는 이야기로 시청자들의 마음속에 짙은 여운을 남겼다.

극중 ‘진실’, ‘반전’ 등 핵심 키는 필수불가결한 요소로, 이 핵심의 키를 쥔 인물이 극의 스토리를 좌우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만큼 막강한 존재감을 발하는 법. 그래서인지 무게가 실린 김상호의 연기는 시청자들의 손에 땀을 쥐게 했고, 극의 몰입도를 극대화했다. 김상호는 자신에게 주어진 ‘진실’의 키를 끝까지 손에 쥐고 긴장의 끈을 놓지 못하게 했으며, 그가 지닌 ‘진실’의 키는 후에 ‘반전’의 재료가 되며 극의 재미를 배가했다.

특별히 인물의 숨겨진 과거와 서사에 집중할 수 있도록 초반에 말을 아낀 김상호의 진정성 있는 내면 연기는 더욱 빛을 발한 대목이었다. 이야기 속에서 진실이 밝혀질수록 김상호가 드러내는 진실은 인물 간의 긴장감을 당기며 서사에 더욱 힘을 실었다는 평이다.

매 작품마다 자신만의 캐릭터를 구축하며 주목받은 김상호는 이번 작품 ‘마이 네임’을 통해 그간 쌓은 저력을 증명해 내며 시청자들의 마음을 더욱 사로잡고 있다. 특별히 여러 작품 속에서 형사 역할을 맡았던 그이지만 같은 형사 역할일지라도 전혀 다른 캐릭터와 색깔을 입혀 극의 서사에 자연스럽게 흘러드는 그의 연기는 그의 이름 석 자만으로도 신뢰하게 만든다.

또한 몇 마디의 대사보다 몇 초의 눈빛만으로도 수많은 언어를 쏟아내며 시청자들을 설득시키는 그의 연기는 오랜 기간 묵묵히 쌓아온 그의 내공과 연기에 대한 열정을 고스란히 담아내며 그의 매력을 배가한다. 이 모든 것이 그의 연기가 되고 언어가 되어 대중들에게 고스란히 전달되며 이는 시청자들이 그를 더욱 반기고 기다리는 이유다.

이처럼 어느 작품 속에서든 독보적인 캐릭터를 만들어내는 김상호는 최근 JTBC ‘너를 닮은 사람’에서 전직 형사이자 현재는 싱글몰트 바(bar)의 사장 ‘윤상호’ 역으로 출연하며 바쁜 연기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흡인력 강한 연기로 ‘믿고 보는 배우’로서 날마다 기대를 더하는 그가 새 작품에서 보여줄 연기와 이야기에 더욱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한편, 넷플릭스 시리즈 ‘마이 네임’은 넷플릭스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