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세원 측 "2017년 이혼…'유산' 전 여자친구에 죄송" [전문]

  • 등록 2021-11-26 오후 4:31:13

    수정 2021-11-26 오후 4:31:13

고세원(사진=이데일리DB)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배우 고세원이 이혼을 고백하며, 유산한 전 여자친구에게 상처준 것을 사과했다.

26일 고세원은 소속사 후너스 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저는 2017년 이혼을 했다”면서 “당시 이혼 사실을 알리지 않았던 이유는 재결합을 위해서 노력을 하고자 하였기 때문이었다”고 이혼을 한 후 이를 밝히지 않은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그러던 중 지난해 연말 그 여성분을 만났고, 3개월 정도 교제하게 됐다”면서 “그 여성분에게도 어떤 이유로든 우선 죄송하다는 말씀 드린다. 제가 책임져야 할 부분에 대해서는 반드시 책임지도록 하겠다”고 사과했다.

앞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K 배우의 아이를 임신했지만 문자 한통으로 버려졌다고 주장하는 글이 게재됐다. 이후 이 글을 작성한 A씨는 K 배우가 고세원이라며 “고 씨는 2017년 초에 이혼했다고 했다”면서 “상간녀가 아니다. 확인하고 만났다. 고 씨의 어머니께서도 아들이 이혼한 게 맞다고 했다”고 고세원의 이름을 언급했다.

A씨는 유산된 진료확인서와 고세원과 나눴다고 주장하는 대화 내용도 함께 공개했다.

고세원은 “힘든 시간을 보냈기에 있는 그대로 여러분께 솔직한 제 심정을 말씀드릴 기회가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면서 “저로 인해 불편하셨을 분들에게 다시 한번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 올린다”고 다시 한번 사과했다.

다음은 고세원 측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고세원씨 소속사 후너스 엔터테인먼트입니다.

후너스엔터테인먼트 소속 배우인 고세원씨의 입장을 전달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안녕하세요 고세원입니다.

좋지 않은 일로 심려를 끼쳐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 올립니다.

저는 2017년 이혼을 했습니다.

당시 이혼 사실을 알리지 않았던 이유는 재결합을 위해서 노력을 하고자 하였기 때문이었습니다.

하지만 결국 재결합에 이르지 못했고,

그러던 중 지난해 연말 그 여성분을 만났고, 3개월 정도 교제하게 되었습니다.

그 여성분에게도 어떤 이유로든 우선 죄송하다는 말씀 드립니다.

제가 책임져야 할 부분에 대해서는 반드시 책임지도록 하겠습니다.

힘든 시간을 보냈기에 있는 그대로 여러분께 솔직한 제 심정을 말씀드릴 기회가 있을 것이라 생각합니다.

저로 인해 불편하셨을 분들에게 다시 한번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 올립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