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현욱, 시상식 무례 발언 사과…"노제에게 직접 DM 보내"

  • 등록 2021-12-08 오후 3:09:40

    수정 2021-12-08 오후 3:09:40

(사진=‘2021 대한민국 패션대상 시상식’ 유튜브 중계 화면)
[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 방송인 김현욱이 시상식에서 댄서 노제에게 한 언행으로 논란이 되자 이를 사과했다.

김현욱이 지난 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게시물 댓글로 “제 의도와는 다르게 많은 노제 씨 팬들을 화나게 또는 불편하게 해드린 것 같아 진심으로 죄송하다”며 “다시 한 번 제 자신을 돌아보는 계기가 됐다”고 입장을 밝힌 사실이 8일 뒤늦게 알려졌다.

그는 “의도가 어떻든 받아들이는 사람의 마음도 더 살펴야 한다는 깨달음을 얻었다”며 “사실 SNS를 잘 하지 않아 기사가 난 것도 뒤늦게 다른 사람을 통해 알게 돼서 확인을 하게 됐다. 노제 씨께도 DM(다이렉트 메시지)을 통해 사과문자를 보냈다”고 해명했다.

이어 “다음부터는 더 살피면서 진행하도록 하겠다”며 “부디 모두들 노여움은 풀어주시길 바란다”고도 덧붙였다.

앞서 김현욱은 지난 1일 열린 ‘2021 대한민국 패션대상 시상식’ 진행을 하던 중 모델 자격으로 참석한 댄서 노제에게 한 언행으로 논란에 휩싸였다. 워킹을 지적하거나 춤을 보여달라고 요구하는 등 그의 발언이 일부 누리꾼들로부터 무례한 진행이라는 지적을 받았고, 온라인 커뮤니티, SNS 등을 통해 해당 내용이 확산되며 논란은 커졌다.

당시 김현욱은 노제를 소개하면서 “비싼 돈을 들여서 이분을 불렀는데 효과를 못 봤다. 하필 또 모자를 씌웠다”며 “저런 분은 춤을 한 번 추게 했으면 좋았을텐데”라고 발언했다.

또 “모자는 왜 쓰고 나왔느냐”고 물으면서 “모자를 쓰고 나올 때도 멋있게 나와야 하는데 이렇게 나와서 아무도 (노제인 걸) 몰랐다”, “워킹연습은 했느냐”, “내가 걷는 것과 비슷하다” 등의 발언을 이어갔다.

노제의 팬 및 누리꾼들은 김현욱의 진행 방식이 남을 깎아내리는 태도로 비춰질 수 있다며 무례하게 느껴진다고 비판했다. 이에 김현욱의 개인 SNS 댓글로도 사과를 요구하는 댓글 반응이 이어지자 입장을 밝힌 것으로 해석된다.

한편 김현욱은 KBS 아나운서 출신으로, 현재는 프리랜서 방송인으로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