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사의 여왕’ 장윤정, “1년 기름값만 억대”

  • 등록 2019-05-20 오전 10:26:07

    수정 2019-05-20 오전 10:26:07

(사진=JTBC ‘냉장고를 부탁해’)
[이데일리 장구슬 기자] 가수 장윤정이 ‘행사의 여왕’으로서 면모를 과시했다.

20일 방송되는 JTBC ‘냉장고를 부탁해’는 ‘가정의 달 특집 제4탄‘으로 지난주에 이어 가수 장윤정과 뮤지컬 배우 김소현이 출연한다.

셰프들은 ‘히트곡 부자’ 장윤정의 히트곡을 언급하며 팬심을 드러냈다. 이연복 셰프는 본인 최애곡 ‘꽃’을 열창했고, 지난 방송에서 화제가 됐던 도전자 송훈 셰프 또한 뉴욕 미슐랭 레스토랑 근무 시절 즐겨 들은 ‘어머나’를 불렀다. 이에 장윤정은 즉석에서 셰프들에게 ‘원포인트 트로트 특강’까지 펼치며 트로트 여제의 내공을 드러냈다.

수많은 히트곡을 보유한 국민가수답게 이날 장윤정의 어마어마한 ‘행사 클래스’도 화두에 올랐다. MC들이 “행사 때문에 1년 기름값만 억대라는 소문이 있다”라고 전하자, 장윤정은 “이동 거리를 봤을 때 그 정도일 것 같다”라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함께 출연한 김소현은 “전국 공연을 가면 항상 장윤정 콘서트의 포스터가 붙어있다”며 장윤정의 인기를 증명했다. 장윤정은 “하루에 전국 행사 12개까지 해봤다. 이동 시간 때문에 행사를 거절했더니 헬기를 띄워주시더라”라고 차원이 다른 ‘행사 클래스’를 드러냈다.

이어 장윤정은 “트로트계에서 선후배를 잇는 다리 역할을 맡고 있다”고 전했다. 장윤정은 “데뷔 21년 차로 가요계에선 선배지만 트로트계에선 아직 막내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선후배 나이 격차가 있는 트로트계에서 징검다리 역할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트로트계의 반장’으로 등극한 장윤정은 “선배님들이 후배들이 마음에 안 들면 저를 혼내신다. 나는 트로트계 동네북인 것 같다”며 웃음을 자아냈다.

명불허전 행사의 여왕 장윤정의 에피소드는 20일 오후 11시 JTBC ‘냉장고를 부탁해’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텐트가 필요 없는 서울캠핑장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