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태제과, 가루쌀로 만든 오예스 '위드미' 출시

제과업계 최초 가루쌀 과자…25만상자 한정 판매
  • 등록 2023-10-03 오전 9:21:51

    수정 2023-10-03 오후 7:27:46

[이데일리 이후섭 기자] 해태제과식품(101530)은 가루쌀 ‘바로미2’로 만든 ‘오예스 위드미(with 米)’를 출시한다고 3일 밝혔다.

해태제과가 가루쌀 ‘바로미2’로 만든 신제품 ‘오예스 위드미(with 米)’.(사진=해테제과 제공)
해태는 국내 제과업체로는 처음으로 쌀 소비 촉진을 위해 농축식품부가 개발한 가루쌀 ‘바로미 2’를 제품화했다. 대량으로 생산하고 유통기한을 안전하게 지켜야하는 양산형 제품으로는 첫 시도로, 25만 상자(갑)만 생산하는 한정판 제품이다.

가루쌀 오예스는 전량 수입 밀가루로 만들던 오예스에 국산 가루쌀을 섞어 만든 쌀 초코케이크다. 일반 밥쌀과 달리 물에 불리지 않고 바로 분쇄해 가루를 만들 수 있어 가공 공정이 편리하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식감도 촉촉하고 부드러운 가루쌀의 강점을 적극 활용한 것이 특징이다.

밀가루만 사용하던 원료에 쌀 원료를 넣으면 떡처럼 약간 거칠어지는 식감은 전분 등을 활용한 해태만의 특화된 쌀 가공기술로 해결했다. 여기에 쌀과 잘 어울리는 ‘흑임자’로 제품 완성도를 높였다. 배합과정부터 가루쌀과 함께 넣어 반죽해 진한 고소함을 담은 흑임자 케이크시트로 만들었다. 흑임자를 고급 치즈와 섞은 크림을 케이크시트 사이에 듬뿍 채웠으며, 겉부분은 두툼한 초콜릿으로 입혀 프리미엄 케이크로 완성했다.

해태제과는 지난 5월 농축식품부로부터 가루쌀을 지원 받은지 5개월만에 제품화했다. 2년 전부터 우리 쌀을 제품에 적용하기 위한 기술 개발에 착수했기에 가능했다는 설명이다. 해당 기간 총 100여번의 배합 테스트를 거쳐 밀가루와 가루쌀의 최적 비율을 찾아냈다.

해태제과 관계자는 “우리 땅에서 키운 신선한 원재료로 만든 건강한 초코케이크”라며 “우리 쌀 소비 활성화를 위해 앞으로 가루쌀을 활용한 제품을 다양하게 개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