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앱 시장 ‘5대5’…‘왕좌의 전쟁’ 시작됐다

우아한형제들·딜리버리히어로, 배달앱 시장 양분
3월 코리안클릭 기준 점유율 '53% 대 47%'
공짜 치킨 등 할인혜택 ‘출혈경쟁’
  • 등록 2019-04-19 오전 7:48:21

    수정 2019-04-19 오전 7:48:21

(사진=배달의민족)
[이데일리 강신우 기자]‘53% 대 47%’

‘배달의민족’ 운영사 우아한형제들과 ‘요기요’와 ‘배달통’ 등을 보유한 딜리버리히어로코리아 등 두 업체가 국내 배달시장을 양분, 점유율 경쟁이 한층 거세졌다. 치킨 값을 전액 지원하거나 요일별 반값 할인 등 파격적인 할인 혜택을 주는 마케팅으로 출혈 경쟁하는 분위기이다.

18일 공정거래위원회와 업계에 따르면 배달 애플리케이션(앱) 시장 규모는 2013년 3347억 원에서 지난해 약 3조원으로 5년 새 10배가량 커졌다. 앱 업체별 점유율(코리안클릭 3월 기준)은 우아한형제들의 배달의민족이 53%, 딜리버리히어로코리아의 요기요와 배달통이 47%이다.

두 앱사(社) 모두 이륜차 배달시장까지 진출하며 빠른 배달 시장 내 영향력을 높여가고 있다. 음식 앱 플랫폼을 통해 이륜차 배달 서비스 이용자 또한 확보할 수 있어서다.

우아한형제들은 2015년 자체 배달대행사인 배민라이더스를 설립했고 같은 해 월평균 35만 ~40만 건 배달을 수행하는 두바퀴콜을 인수했다. 딜리버리히어로코리아는 2017년 푸드플라이를 인수, 작년 이륜차 배달대행 1위 업체 바로고에 200억원 수준의 투자를 했다.

배달 앱사는 플랫폼 회사로 광고료나 수수료를 통해 수익을 얻는 구조이다 보니 시장 점유율을 끌어올려 규모의 경제를 이루는 것이 최대 목표이다. 배달의민족은 월8만8000원의 광고료와 건당 외부결제수수료 3%를 받고, 요기요는 수수료 12.5%에 외부 결제수수료 3%까지 15.5%의 수수료를 받는다.

그동안 요기요 앱에서 할인혜택이 많았던 것은 주문 건당 수익률이 올라가기 때문이다. 상대적으로 배달의민족은 할인혜택이 적었다. 배달의민족은 신규 가맹점을 유치해야만 수익이 많이 난다.

이 때문에 두 업체의 할인 경쟁도 방향이 다르다. 배달의민족은 신규 가맹점 유치와 고객 만족도를 동시에 높이기 위해 교촌, bhc, bbq 등 유명 프랜차이즈가 아닌 중소 규모의 치킨 프랜차이즈에 한해 할인 혜택을 주고 있다. 지난 15일부터 이들 업체에서 사용할 수 있는 1만6000원 할인쿠폰 혜택을 주고 있다.

요기요는 요일별로 유명 프랜차이즈의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피자, 치킨, 제과·제빵, 아이스크림 등 유명 프랜차이즈에서 할인 주문 가능한 혜택이 매일 쏟아진다. 지난 2월부터 bbq와 손잡고 ‘반값치킨’ 이벤트를 벌이기도 했다. 딜리버리히어로코리아는 올해 이 같은 마케팅 비용으로만 1000억 원 이상을 쓰겠다고 공언하기도 했다.

업계 관계자는 “업체를 홍보하려는 외식업주들과 앱 배달 시장 내 점유율을 끌어올리려는 앱 운용사의 니즈가 서로 맞아떨어지기 때문에 가격 할인 비용을 반반씩 부담하며 마케팅을 하고 있는 것”이라며 “두 배달업체 간 시장점유율이 비슷한 상황이기 때문에 시장 우위에 서기 위한 공격적인 마케팅은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나 홀로 집에' 이제 끝... 우리동네키움센터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