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033.64 15.44 (-0.51%)
코스닥 1,009.45 2.31 (-0.23%)
현대중공업 청약 경쟁률
live_hov

현대중공업 실시간 경쟁률

이재명 경기지사 대선주자 호감도 1위…윤석열 비호감도 1위

  • 등록 2021-09-21 오전 9:28:38

    수정 2021-09-21 오전 9:28:38

[이데일리 최정훈 기자] 이재명 경기지사가 여야 차기 대선 주자의 호감도 조사에서 1위를 차지했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반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비호감도가 가장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19일 오후 광주 남구 광주MBC 공개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자 토론회에서 이재명 예비후보가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국리서치가 KBS 의뢰로 지난 16~18일 전국 성인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여야 대선주자 상위권 후보 4명의 호감도를 실시해 20일 발표한 결과, 이 지사에 호감이 간다는 응답은 48.6%로 가장 높았다.

이 지사는 40대(61.6%)와 50대(63.6%)에서 호감도가 가장 높았다. 30대에서는 46.71%를 기록했고, △60대 37.5% △20대 34.3% 순이었다. 반면 이 지사의 비호감도는 49.2%로, 후보 4명 중 가장 낮았다. 20대의 비호감도는 64%로 가장 높았고, 여성의 비호감도도 51.5%를 기록했다.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은 각각 호감도 44.7%, 44.0%로 비슷한 수준을 보였다. 한편 윤 전 총장은 37.5%로 호감도가 가장 낮았다. 20대와 40대에서 각각 23.5%, 21.50%에 그쳤다. 또 30대에서 31.6%, 50대에선 34.2%에 머물렀다.

비호감도의 경우 윤 전 총장에 호감이 가지 않는다는 응답이 59.5%로 4명 후보 중 가장 높았다. 윤 전 총장은 20대(71.9%)와 40대(78.0%)에서 비호감도가 매우 높았다. 30대(64.5%)와 50대(65.3%)에서도 비호감도가 높았다.

홍 의원과 이 전 대표는 각각 비호감도 53.6%, 52.5%를 기록했다. 이 지사는 49.2%로 가장 낮았다.

이번 조사는 면접원에 의한 전화면접조사로 실시됐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 응답률은 23.8%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