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015.06 26.42 (+0.88%)
코스닥 990.54 7.11 (+0.72%)
현대중공업 청약 경쟁률
live_hov

현대중공업 실시간 경쟁률

주현 산업연구원장 160억…이용구 46억·홍장표 24억

정부공직자윤리위, 9월 전현직 고위공직자 재산공개
  • 등록 2021-09-24 오전 7:49:36

    수정 2021-09-24 오전 7:49:36

[세종=이데일리 최훈길 기자] 주현 산업연구원 원장이 160억원의 재산을 신고해 공직자 재산 상위권에 올랐다. 택시기사 폭행 혐의로 최근 불구속 기소된 이용구 전 법무부 차관은 46억원, 소득주도성장 정책의 설계자로 청와대 경제수석을 역임한 홍장표 한국개발연구원(KDI) 원장은 24억원을 신고했다.

공무원들이 정부세종청사를 출입하고 있다. [사진=이데일리 DB]
인사혁신처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는 24일 관보에 9월 수시 재산공개 대상자의 재산등록사항을 게재했다. 이는 지난 6월2일~7월1일 임용되거나 퇴직한 전·현직 고위공직자들이다.

주 원장은 총 재산가액을 160억 6633만원으로 신고했다. 주 원장은 배우자와 공동명의의 서울 강남구 개포동 아파트(17억 9400만원), 마포구 동교동 오피스텔(5억 705만원), 금천구 독산동 근린생활시설(20억 2724만원), 배우자 소유 강남구 신사동 건물(31억 6179만원)과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상가(3152만원), 세종 아파트 전세권(3억 8000만원)을 보유 중이다.

안성욱 국민권익위원회 부위원장은 87억 7952만원을 신고했다. 서울 서초구 반포동 아파트(29억 9984만원), 경기도 성남시 아파트 전세권(6억원), 경기도 성남시 사무실 전세권(2000만원), 배우자 소유의 상가 4채(4억 1120만원), 경북 김천시 대덕면 토지(7억 7057만원)를 신고했다.

윤상흠 한국디자인진흥원장은 68억 7565만원을 재산가액으로 신고했다. 배우자와 공동명의의 서울 서초구 서초동 아파트(18억 5000만원)와 본인·배우자, 장남·장녀의 예금 8억 7890만원, 유가증권 41억 150만원을 포함한 것이다.

이용구 전 법무부 차관은 서울 서초구 서초동 아파트(17억 8900만원) 등 46억 9351만원을 신고했다.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서울 양천구 목동 아파트(10억 800만원) 등 20억 3939만원 재산을 신고했다. 홍장표 원장은 부산 해운대구 신성아파트 등 23억 7589만원 재산을 신고했다.

최윤호 대통령경호처 차장은 본인 명의로 서울 동대문구 답십리 아파트(10억 2600만원)와 경기 과천시 별양동 아파트(8억 2400만원) 등 2주택을 보유하고 있다고 신고했다. 김한규 정무비서관은 농지법 위반 의혹을 받았던 배우자 명의의 경기 양평군 토지를 이달 매도했다고 신고했다. 반면 앞서 사퇴한 김기표 전 청와대 반부패비서관이 퇴직일까지 논란이 됐던 토지와 건물을 처분하지 않았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