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장자연 전 남자친구 “윤지오, 듣지 못했던 이름”

  • 등록 2019-05-24 오전 11:11:29

    수정 2019-05-24 오전 11:11:29

윤지오(사진=노진환 기자)
[이데일리 스타in 김윤지 기자]고(故) 장자연의 전 남자친구 A씨가 고인의 동료로 알려진 윤지오에 대해 “저를 비롯해 (장)자연이와 절친했던 친구들은 자연이에게 윤지오 씨의 이름을 단 한 번도 듣지 못했다”고 말했다.

A씨는 23일 SBS funE와 인터뷰를 통해 “자연이의 명예를 훼손하는 일에 대해서 바로 잡아야겠다고 생각했다”며 △장자연은 생활고 때문에 (성)접대할 사람이 아니고 △‘장자연이 마약에 취했다’는 주장을 믿기 어렵다고 밝혔다.

그는 “유지오 씨라는 분은, 그 상황을 겪지도 못했으면서 마약, 성폭행, 성 접대, 술 시중 등 자연이에게 치명적인 주장을 서슴없이 하고 있다”며 “고인의 이름을 담은 책을 내고, ‘굿즈’를 만드는 건 너무 잔인한 일이다. 자연이와 절친했고, 참고인 조사를 받았던 사람들도 신변 위협, 미행을 당해본 적 없다”고 말했다.

윤지오는 지난 4월 24일 캐나다로 출국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텐트가 필요 없는 서울캠핑장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