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슬기로운 투자생활]트럼프의 '경제성적표' 다우지수…점수는?

트럼프 "내년 대선서 재선 실패하면 시장 붕괴할 것"
트럼프 다우지수 성과 '평범'…무역분쟁에 먹구름도
  • 등록 2019-06-18 오전 7:51:13

    수정 2019-06-18 오전 7:51:13

[이데일리 이슬기 기자] 대통령의 입에서 주가 얘기가 이렇게 자주 나오는 것도 드문 일입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난 15일(현지시간) “내년 대선에서 내가 아닌 다른 누군가가 승리한다면 전에 경험해 보지 못한 시장 붕괴를 겪게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자신이 미국 주식시장의 호황을 이끌고 있다는 것을 다시 한 번 강조한 셈이죠. 외신들에 따르면 트럼프의 측근들은 대통령이 다우지수 흐름을 분 단위로 지켜보고 있다고도 얘기한다네요.

트럼프가 이렇듯 다우지수의 동향을 신경쓰는 이유는 그가 다우지수를 일종의 ‘경제 성적표’로 삼고 있기 때문입니다. 증시가 상승한다는 건 경제가 좋다는 방증인 데다, 주가는 매일매일 명확한 숫자로 표현되는 만큼 설명하기 어려운 경제성과에 대해 대중에게 쉽게 어필할 수 있는 수단이기도 합니다.

실제 트럼프는 다우지수의 상승세가 지속되면 이를 상찬하는 트윗을 여러번 올렸고, 증시가 조정모드에 들어가자 연방준비제도(연준·Fed)의 긴축 행보를 거듭 비판하기도 했습니다. 심지어 트럼프는 닷컴 버블이 한창이던 1999년 다우지수가 당시의 3배 이상인 3만6000선까지 상승할 수 있다는 내용의 책 ‘다우 36,000’을 공동집필한 케빈 하셋을 백악관 경제자문위원회 위원장으로 임명하기도 했죠. 참고로 닷컴 버블에 힘입어 다우지수는 2000년 1월 1만1000선까지 올랐지만 버블이 꺼지자 7000선까지 내려앉았고, 그 뒤로도 20여년이 지난 지금까지 3만6000선을 기록해 본 적이 없습니다.

트럼프가 이렇게나 다우지수를 금과옥조로 여기는 것을 감안할 때 그의 성적표는 생각보다 좋진 않은 편입니다. 당장 트럼프 대통령이 그토록 비난했던 오바마 정부시절의 다우지수와 비교해도 그렇습니다. 오바마 정부 1기(2009년 1월~2013년 1월)엔 다우지수가 총 73%나 올랐고, 오바마 정부 2기(2013년 1월~2017년 1월)에도 43.3% 올랐기 때문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취임한 후 현재까지 다우지수가 총 31% 가량 상승했던 것을 감안하면, 오바마 1기의 절반밖에 오르지 못한 셈입니다.

물론 트럼프 대령이 취임한 뒤 아직 2년 6개월여밖에 지나지 않아 전임자들과 동등하게 비교하는 건 적절하지 않을 순 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클린턴 정부 1기(1993년 1월~1997년 1월)엔 다우지수가 총 106%나 올랐다는 걸 고려하면 트럼프 대통령 임기 내 주식시장 상승 정도는 그가 자랑하는 만큼 눈에 띄게 화려한 성적은 아닌 것을 알 수 있죠.

이런 가운데 트럼프가 미·중 무역분쟁을 강하게 밀어붙이면서 다우지수는 점점 얼어붙는 모양새입니다. 실제 2018년 이후 현재까지 다우지수는 단 5.5%밖에 오르지 않았습니다. 트럼프가 증시 강세를 자신의 치적처럼 자랑하기에는 점점 그 성과가 쪼그라들고 있는 겁니다.

미국 블룸버그통신이 지난 7~12일 실시한 경제전문가 설문조사에 따르면 트럼프가 재선 운동을 시작하면서 미국의 내년 경기침체 가능성은 한달 전 25%에서 30%로 높아졌다고 합니다. 경제지표 둔화세가 이어지고 있고 트럼프의 관세 위협이 기업 심리를 짓누르고 있다는 이유에서입니다.

과연 트럼프만 재선에 성공하면 그의 말대로 정말 다우지수가 오를수 있을까요? 트럼프가 자신하는 것과 달리 그 스스로는 현재 주식시장에 그다지 우호적인 인물이 아닐 수 있습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나 홀로 집에' 이제 끝... 우리동네키움센터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