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98.62 4.29 (+0.13%)
코스닥 1,021.62 7.72 (+0.76%)

박명수, 연예계 학폭 가해 소신 발언…"거짓말하면 이 바닥 떠야"

  • 등록 2021-02-26 오후 2:22:15

    수정 2021-02-26 오후 2:22:15

(사진=KBS 보이는 라디오)
[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 ‘라디오쇼’ 박명수가 최근 체육계, 연예계에 불거진 학교폭력(학폭) 이슈와 관련한 소신 발언으로 눈길을 끌고 있다.

박명수는 26일 방송된 KBS 쿨FM 라디오 ‘박명수의 라디오쇼’에서 전민기 한국인사이트연구소 팀장과 ‘검색N차트’ 코너를 진행했다. 이들은 이날 학교 폭력 이슈를 주제로 대화를 나눴다.

전민기 팀장이 “지난 주 박명수가 학교폭력을 얘기해서 기사가 엄청 많이 났다”고 말문을 열자 박명수는 “학교다닐 때 이런 친구들이 꽤 있었다. 정신차려야 한다”고 운을 뗐다.

박명수는 “한번 때리고 마는 친구는 없다. 한번 때린 친구들은 또 때린다. 정신을 차려야 한다”며 “미성년자일 때, 철없을 때 실수할 수 있다. 하지만 진심어린 사과는 해야 한다. 피해자 입장에서는 (사과가) 와 닿지 않기 때문에 화가 나는 것이다. 거짓말하면 이 바닥에서 떠야 한다”고 강하게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때는 (그들이) 왜 그렇게 돈을 뺏었는지 모르겠다. 안 가면 되는데 가게 된다. 달리기도 느려서 꼭 뺏겼다”고 회상, “체육이나 연예계 쪽도 폭력을 관행처럼 해왔다는 건 변명이다. 아이들이 피해를 입지 않도록 확실하게 해야 한다. 아이들이 겁내서 학교를 못 가면 안되지 않나”라고 분노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