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27.58 12.93 (-0.41%)
코스닥 1,036.26 9.86 (-0.94%)
현대중공업 청약 경쟁률
live_hov

현대중공업 실시간 경쟁률

[뉴스새벽배송]뉴욕증시 약세였지만 빅테크주 실적은 好好

뉴욕증시, 델타 변이 등 우려·차익실현에 소폭 내림세
테슬라 이어 애플·MS 등 빅테크 2분기 호실적 발표
中 규제 리스크 부각에 中 증시 연일 약세
남북 연락선 복원… 美도 "환영한다"
  • 등록 2021-07-28 오전 7:39:25

    수정 2021-07-28 오전 7:39:25

[이데일리 권효중 기자] 연이틀 최고치를 경신하던 뉴욕 증시가 델타 변이 등의 우려와 차익 실현 매물에 한 걸음 물러섰다. 미국 대형 기술주들은 일제히 2분기 호실적을 발표하고 있지만, 중국 정부의 규제 리스크가 불거지면서 중국 기술 기업들과 증시가 연일 흔들리는 등 불안 요소도 여전하다.

한편 전날 남과 북은 끊겼던 통신선을 복원하고, 여기에 미국이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며 중요한 대외 변수 중 하나인 북한과의 관계 해결을 위한 실마리를 내비쳤다. 다음은 이날 장 개시 전 주목할 만한 주요 뉴스들이다.

남북 간 통신연락선이 복원된 지난 27일 오후 군 관계자가 서해지구 군 통신선을 활용해 시험 팩스를 발송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델타 변이 등 우려에 뉴욕증시 약세

-27일(현지시간)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0.24%(85.79포인트) 내린 3만5058.52로,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지수는 0.47%(20.84포인트) 내린 4401.46, 나스닥 지수는 1.21%(180.14포인트) 하락한 1만4660.58로 각각 장 마감.

-전날 3대 지수 모두 사상 최고치를 경신함에 따라 이날은 차익 실현 매물과 더불어 델타 변이 우려, 중국 증시 약세 등에 따른 위험회피 심리가 작용한 것으로 풀이.

-대형 기술주들의 실적 발표와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결과를 앞둔 관망세도 작용.

애플 등 美 빅테크株 2Q 줄줄이 호실적

-애플과 마이크로소프트, 알파벳이 27일(현지시간) 시장 예상치를 웃도는 실적을 나란히 발표, 전날 테슬라의 실적 발표에 이어 기술주들이 줄줄이 호실적을 보여주고 있음.

-애플의 2분기 매출액은 814억1000만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36% 증가, 월가 추정치 733억달러를 상회, 또한 마이크로소프트의 매출액은 461억5000만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21% 증가하고 추정치(442억4000만달러)를 웃돌았음.

-알파벳 역시 매출 618억6000만달러를 기록, 전년 동기 대비 61% 증가했으며 예상치(561억6000만달러)를 상회. 구글의 광고 매출은 코로나19 타격이 심했던 지난해와 비교하면 회복세를 보였음.

CDC “백신 접종자도 실내서 마스크 써야”

-로셸 월렌스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 (CDC) 국장은 27일(현지시간) 코로나19 전염률이 높은 지역에서는 백신 접종을 마쳤어도 마스크 착용을 권고한다고 밝힘. 또한 겨울 학기에서 학생은 물론 교사, 교직원 등 모든 사람이 접종 여부와 관계 없이 마스크를 쓰는 것이 좋다고도 권고.

-이는 지난 5월 백신 접종자에 대한 마스크 착용 의무를 해제한 지 두 달여 만에 규제를 되살린 것.

-월렌스키 국장은 “델타 변이 전파를 예방하고, 다른 사람들을 보호하기 위해 실내 마스크 착용을 권고하기로 결정했다”고 설명, 이날 CDC의 권고에 대한 도입 여부는 각 주의 지방정부가 최종 결정을 내리게 됨.

美 “남북 통신선 복원 환영한다”

-미국 국무부가 27일(현지시간) 남북의 통신연락선 복원을 긍정적 조치라고 평가, 환영 입장을 내놓았음. 젤리나 포터 국무부 부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미국은 남북 간 대화와 관여를 지지하며, 통신선 복구 발표를 환영한다”고 언급.

-커트 캠벨 미국 국가안보회의(NSC) 인도태평양조정관 역시 “우리는 북한과의 대화와 소통을 지지한다”고 밝히기도.

-앞서 남과 북은 양국 정상의 합의에 따라 지난 27일 오전 10시부터 통신연락선을 복원, 이는 북한이 지난해 6월 일방적으로 통신연락선을 끊은 이후 413일만의 일.

IMF, 올해 세계 성장률 전망치 6%로 유지

-국제통화기금(IMF)이 27일(현지시간) 반기 세계경제전망 보고서를 통해 올해 전세계 국내총생산(GD)) 성장률 전망치를 6%로 유지한다고 밝힘.

-IMF는 코로나19 변이 출현에도 선진국의 백신 접종률이 거의 40%에 육박해 경제 전망이 개선되고 있다고 판단, 다만 신흥국과 개발도상국의 아직 낮은 접종률, 새로운 팬데믹 파동 등으로 인해 경제적 여파에 취약하다는 점을 지적.

-이에 선진국 올해 성장률 전망치는 기존보다 0.5%포인트 상향한 5.6%로, 신흥국과 개발도상국의 전망치는 0.4%포인트 하향한 6.3%로 각각 제시.

규제 리스크 부각에 中 증시 약세… 영향 퍼지나

-중국 정부의 사교육 금지 등 민간기업에 대한 지도·감독 조치가 잇따라 나오는 상황에서 중국 증시가 연일 약세, 앞서 지난 27일(현지시간) 중국 상해종합지수는 2.49% 하락해 마감했으며, 지난 23일부터 약세 이어오고 있음. 선전종합지수와 중국 주요 기술기업들이 상장된 홍콩 항셍지수의 낙폭도 큼. 특히 항셍H지수는 27일 장중 7%까지 밀려나기도.

-앞서 지난 23일 중국 정부는 알리바바 등 대형 전자상거래 플랫폼에 대해 단속 강화를 경고하고, 24일에는 텐센트에 온라인 음악 독점 판매권 포기를 명령, 이어 26일에는 배달노동자 보호 강화를 위한 관련 지침을 내렸고, 사교육 업체 역시 제한에 나서.

-불확실성 커졌다는 판단, 이에 블랙록과 UBS 등 글로벌 투자은행(IB)들도 중국 시장에 대해 발길을 돌리는 상황. 경제매체 배런스는 이와 같은 중국 증시의 약세가 서방으로 확산될 수 있다고 보도하기도.

국제유가, 코로나19 재확산 우려에 약세

-27일(미 동부시간) 뉴욕상업거래소에서 9월물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전 거래일 대비 0.4%(26센트) 하락한 배럴당 71.65달러에 거래를 마쳐.

-시장조사업체 팩트셋에 따르면 이날 가격은 지난 21일 이후 가장 낮은 수준, 투자자들이 델타 변이 확산에 따른 원유 수요 감소에 대해 우려하고 있는 것으로 보여.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