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015.06 26.42 (+0.88%)
코스닥 990.54 7.11 (+0.72%)
현대중공업 청약 경쟁률
live_hov

현대중공업 실시간 경쟁률

목줄에 질질…해운대 학대견, 단돈 '2만원'에 구조한 사연

파도에 쫄딱 젖은 강아지…"훈육이었다"는 견주
목격자 "죽을만큼 패고 던져야만 학대냐"
  • 등록 2021-09-20 오전 10:11:57

    수정 2021-09-20 오전 10:15:03

[이데일리 이선영 기자] 해운대 일대에서 학대를 당한 것으로 추정되는 강아지가 구조됐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그러나 앞서 유기됐던 해당 강아지를 입양해 6년간 키웠다는 문제의 견주는 2만원을 받고 반려견을 던지듯 주고 갔다고 해 씁쓸함을 안기고 있다.

20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 따르면 지난 13일 ‘9월 12일 부산 해운대 강아지 학대녀 보신 분’이라는 제목의 게시글이 올라왔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해당 글의 작성자는 “지난 일요일(12일) 오후 3시 30분께 부산 해운대 바닷가에서 가족들과 산책 중 하늘색 원피스를 입은 여자가 흰색 말티즈 강아지를 산책시키는 것을 봤다”고 운을 뗐다.

그는 “자세히 보니 강아지가 노견으로 보였고, 다리나 허리가 불편한지 잘 못 걷더라”라며 “처음에는 몇 번 주저앉는 정도였는데 계속해서 살펴보니 걷는 게 힘든지 정말 겨우 따라가고 있었다”고 회상했다.

이어 “그런데 견주는 강아지가 넘어졌는데도 목줄을 힘껏 당겼다. 강아지가 시멘트 바닥에 질질 끌려가더라. 모래사장에 파도가 쳐서 강아지를 덮치는데도 그냥 목줄을 잡고 끌고 가기도 했다” 라며 상황을 설명했다.

당시 작성자의 항의를 무시한 채 현장을 떠났던 견주는 출동한 인근 지구대 경찰에게 붙잡혔다. 견주는 “6년 전 유기견이었던 이 강아지를 입양했다”며 “강아지를 물에 빠뜨린 게 아니라 강아지가 물을 좋아해서 수영을 시켜준 것이고 목줄을 메 끌고 간 건 훈육의 일부였다”는 취지의 진술을 했다고 한다.

이후 경찰은 작성자에게 “견주가 강아지를 발로 차거나 던지거나 물에 빠뜨렸느냐”며 구체적인 학대 정황을 물었으나 작성자는 객관적 증거를 제시할 수 없었다고 한다. 또 상처 등이 발견되지 않아 경찰은 견주와 강아지를 함께 돌려보낸 것으로 전해졌다. 이를 두고 작성자는 “정말 죽을 만큼 패고 던져야만 학대냐”며 분통을 터뜨렸다.

해당 글이 올라온 지 나흘 뒤인 17일 강아지의 근황이 전해졌다. 작성자가 ‘해운대 학대견 구조되었습니다’라는 후기를 전한 것.

작성자는 이후 동물단체 비글구조네트워크에서 연락이 왔다면서 한 시민이 문제의 견주와 반려견을 목격해 또 경찰에 신고했다고 전했다.

이번에도 경찰이 어찌하지 못하는 상황에서 이 시민은 견주에게 “돈을 줄 테니 개를 주고 가라”고 제안했고, 유기견을 입양해 6년간 키웠다는 견주는 2만원을 받고 반려견을 던지듯 주고 갔다고 한다.

개를 구조한 시민이 찍은 당시 사진에서도 문제의 견주는 반려견이 어떻게 따라오는지는 신경도 쓰지 않고 목줄을 세게 잡아당기고 있었다.

글쓴이는 “정말 기가 차지만 그래도 개를 넘겨주고 갔다니 너무 다행이다”라고 전했다.

해당 강아지를 구조한 것으로 알려진 한 시민은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을 통해 “강아지를 임시보호 중”이라며 “입양처를 구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