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핑크 지수, '한복이 잘 어울리는 아이돌' 투표서 1위

  • 등록 2022-09-16 오후 1:21:27

    수정 2022-09-16 오후 1:21:27

(사진=스타플레이)
[이데일리 이윤정 기자] 그룹 블랙핑크의 지수가 ‘한복이 잘 어울리는 아이돌’을 뽑는 투표에서 1위를 차지했다.

스타 팬덤들의 적극적인 참여로 만들어가는 글로벌 스타 팬덤 애플리케이션 ‘스타플레이’는 지난 9월 1일부터 9월 15일까지 총 2주간 ‘추석 특집! 한복이 잘 어울리는 아이돌’이라는 주제로 투표를 실시했다.

전 세계를 강타하고 있는 K-팝 및 K-콘텐츠 인기에 힘입어 우리 고유의 문화 역시 뜨거운 화제를 모으고 있다. 특히 ‘우리 문화의 정수’로 꼽히는 한복은 K팝 스타들에 의해 재조명되어 국내는 물론 글로벌 팬들을 매료시키며 이른바 ‘한복 열풍’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탄성을 자아낼 만큼 완벽한 한복 맵시로 고전의 아름다움을 잘 나타낸 아이돌을 대상으로 진행된 이번 투표에서 ‘월드 와이드 아티스트’ 블랙핑크의 지수가 총 45.73%의 득표율로 ‘추석 특집! 한복이 잘 어울리는 아이돌’ 1위를 차지했다.

블랙핑크의 지수는 독보적인 비주얼과 다재다능한 매력으로 전 세계를 사로잡은 ‘글로벌 워너비 아이콘’이다. 러블리한 외모와 고급스러운 분위기로 가요계 대표 비주얼로 꼽히는 지수는 시선을 압도하는 아우라와 감각적인 패션 센스로 유행을 선도하며 명실상부 ‘글로벌 트렌드 세터’로서 자리매김하고 있다. 세계적인 브랜드의 글로벌 앰배서더로 활약하는 것은 물론 SNS에서 지수가 착용한 아이템은 유행하거나 품절되는 등 본업인 음악뿐 아니라 패션계에서도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지수는 2020년 6월에 발매한 싱글 ‘How You Like That’의 무대 의상으로 한복을 착용했다. 노리개를 어깨에 견장처럼 착용하고 전통문양을 더한 미니 드레스 형식의 한복을 입은 지수의 신비스럽고 아름다운 자태는 단아한 고전미에 트렌디한 힙함까지 더해져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 냈다. 한복을 구매하려는 해외 팬들의 문의가 빗발쳤으며 유튜브에서는 블랙핑크의 개량한복을 입은 글로벌 팬들의 커버댄스 영상이 올라오기도 했다. 특히 지수는 ‘훈민정음’으로 디자인한 네일아트를 선보이는 등 디테일한 요소를 더해 한국적인 아름다움을 극대화했다.

지수는 지난 8월에 공개한 싱글 ‘Pink Venom’의 뮤직비디오에서도 한복을 입고 거문고를 연주하는 모습으로 단아하면서도 강렬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지수는 이번에도 한국의 전통미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스타일을 고운 자태로 완벽하게 소화해 전 세계 팬들의 찬사를 받는 동시에 한복의 아름다움을 뽐내 한국 전통문화의 미적 가치를 세계에 알렸다.

팀 내에서 ‘올라운더’로 꼽힐 만큼 음악, 연기, 광고, MC 등 다양한 영역에서 두각을 드러내며 전방위적인 활동을 전개하고 있는 지수는 지난해 JTBC 드라마 ‘설강화’를 통해 본격적인 배우 활동에 나섰다. 지수는 첫 작품임에도 불구, 안정적인 연기력과 섬세한 감정 표현력으로 성공적인 데뷔 신고식을 마친 지수는 ‘제17회 서울 드라마 어워즈’에서 여자 연기자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지수가 속한 블랙핑크는 16일 정규 2집 ‘BORN PINK’를 발표하고 다시 한번 글로벌 음악 시장을 정복할 예정이다.

지수에 이어 강다니엘이 25.82%의 득표율로 2위를 차지했다. 눈부신 비주얼과 훤칠한 피지컬을 지닌 강다니엘은 한복이 잘 어울리는 스타로 손꼽힌다. 강다니엘은 넓은 어깨와 긴 다리, 소멸할 듯한 작은 얼굴로 한복의 멋을 선보이는 동시에 매력을 선보여 많은 사랑을 받았다. 그리고 그룹 EXO의 디오, 그룹 CIX의 배진영이 각각 3,4위에 이름을 올렸다. 해당 투표의 결과는 글로벌 스타 팬덤 애플리케이션 ‘스타플레이’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스타플레이에서는 오는 9월 29일까지 ‘빠져나올 수 없는 반전 매력 아이돌’을 주제로 별별 랭킹 투표를 진행 중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