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다이노스, 한라산 등반으로 70일 캠프 마무리

  • 등록 2011-12-16 오후 5:04:39

    수정 2011-12-16 오후 5:04:39

▲ 사진=NC다이노스


[이데일리 스타in 박은별 기자] NC 다이노스가 한라산 등반으로 70일간의 캠프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지난 10월 10일 강진베이스볼파크에서 첫 훈련을 시작한 다이노스는 16일 제주 한라산 등반에 도전하는 것으로 올해 훈련을 마쳤다.

이날 김경문 감독을 포함한 70여명의 선수, 코칭스태프 전원이 제주 성판악 휴게소를 출발해 등반을 시작했다. 당초 한라산 정상 정복을 목적으로 출발했지만 이날 제주에 내린 폭설로 계획을 수정해 성판악에서 6.4km지점인 사라오름에 올랐다.

김경문 감독은 "70일이라는 장기간 훈련을 모두 잘 소화해줘서 너무나 고맙다. 선수들이 새롭게 프로의 옷을 입고 힘든 첫 관문을 잘 통과한 만큼 앞으로의 어떤 과정도 우리 선수들과 함께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이 생겼다"고 말했다.

주장 김동건은 "과거의 아픔을 딛고 다시 프로에 입문한 만큼 마지막이라는 각오로 첫 훈련에 임했다. 70일이라는 장기간의 훈련을 마치고 나니 자신감도 생기고 선수들과 우리라는 소속감도 나눠가졌다"며 "이 마음가짐 그대로 동료 선수들과 2013년 첫 1군 개막전을 준비하겠다" 며 굳은 의지를 보였다.

한편 NC 다이노스는 17일 해산한 뒤 내년 1월 11일 창원에서 다시 모여 훈련을 시작할 예정이다. 이어 1월 18일 애리조나 투싼으로 50일간의 해외전지훈련을 떠난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나 홀로 집에' 이제 끝... 우리동네키움센터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