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총선 참패 통합당, 당비수입도 與 4분의 1토막 났다

거대 양당 총선 관련 회계보고서 입수·분석
통합, 자금 운용에서도 총체적 난맥상 기류
당비, 4개월간 민주 131억·통합 35억 수준
후보 지원, 민주 44억·통합 11억 4배 차이
與, 50회 여론조사 26억 투입 전략 밑그림
여의도연구원 지출액도 민주연 60% 불과
  • 등록 2020-06-10 오전 6:00:00

    수정 2020-06-10 오전 8:06:21

[이데일리 유태환 기자] 21대 국회의원 총선거에서 참패한 미래통합당이 당비모금, 지역구 후보자 지원, 여론조사 투입 비용 등 정치자금 운용에서도 더불어민주당에 비해 총체적인 난맥 상황이었던 것으로 9일 확인됐다. 반면 민주당은 상대적으로 안정적인 당 수입구조를 기반으로 통합당보다 여론조사, 후보자 지원, 정책연구소 지출 등의 면에서 확연한 우위를 보였다.

이데일리가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정보공개청구를 통해 입수한 거대 양당의 ‘21대 총선 참여에 따른 회계보고서’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해당 보고서에는 정치자금 지출 내역 뿐 아니라 정당의 재산명세서 및 수입·지출 총괄표, 과목별 수입·지출부 등이 모두 포함돼 있다.

민주당은 보고서 작성 기준인 올 1월 1일부터 지난달 5일까지 약 4개월 동안 중앙당 차원에서 340억 5200만원의 수입을 거뒀다. 이 중에서 당비로만 3분의 1이 넘는 131억 2000만원을 충원했다. 반면 제1야당인 통합당은 같은 기간 280억 1100만원의 수입 중 거둬들인 당비가 35억 1900만원이었다.

당비수입 측면에서 민주당의 약 4분의 1에 불과한 수치다. 탄핵 이전인 2016년 새누리당(통합당의 전신) 시절 151억원의 당비를 모아 93억이었던 민주당을 앞선 던 것과 비교하면 통합당은 진성당원 확보에서도 난항을 겪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민주당과 통합당은 해당 기간 선거비용 외 정치자금 지출에서도 258억 3200만원과 224억 6800만원으로 30억원 이상의 차이를 나타냈다. 여론조사와 후보자 선거비용 지원 항목 등으로 분류되는 조직활동비 지출 규모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민주당은 조직활동비로 121억 9100만원을 썼지만 통합당은 같은 항목 지출이 86억 5200만원에 그쳤다. 민주당과 통합당은 비례대표용 위성정당인 더불어시민당과 미래한국당을 통해 비례대표를 출마시켰기 때문에 정치자금법상 선거비용은 지출하지 못했다.

지역구에 출마한 후보자에 대한 직접적인 실탄지원 역시 4배 차이를 보였다. 민주당은 여섯 차례에 걸쳐 44억 4500만원을 지역구 후보자들에게 지원했지만 통합당은 여섯 차례에 걸쳐 11억원만 지원했다. 민주당은 총선 전략의 탄탄한 밑그림을 그리는 여론조사에 대한 비용 투입도 아끼지 않았다.

민주당은 올해 초부터 약 50차례 ‘국회의원 선거구 정치지형조사’와 판세분석 등 의뢰에 26억원을 쏟아부었다. 반면 통합당은 여론조사에 16억원을 투입하는 수준이었다. 이는 당내 경선 여론조사 비용은 제외한 수치다.

총선 직후 해체론까지 나왔던 통합당 정책연구소인 여의도연구원의 지출 금액 역시 민주당의 민주연구원에 한참 못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의도연구원은 16억 8600만원을 지출해 26억 7900만원을 사용한 민주연구원의 약 60%에 불과했다.

한편 회계보고서에 따르면 민주당은 총 세 차례에 걸쳐 18억원을 더불어시민당에 빌려준 것으로도 확인됐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김영진 위원장이 9일 국회에서 열린 국회 상임위 위원정수에 관한 규칙 개정 특위 전체회의에서 의원들의 발언 순서를 논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