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232.53 7.58 (+0.24%)
코스닥 1,046.55 1.08 (-0.1%)

이용훈 대표 "자동차의 '기름'=DNA 분석의 '셀레믹스'"

DNA 분석 '생어→NGS' 방식으로 전환
작년 코스닥 상장 'NGS 분석 시약' 제조업체
22시간만에 코로나 바이러스 분석
"조만간 중국 칭커社와 제품 공급계약"
  • 등록 2021-05-31 오전 8:05:01

    수정 2021-05-31 오전 8:05:01

[이데일리 박미리 기자] “자동차는 기름없이 갈 수 없죠. 저희 제품이 DNA 분석 과정에서 ‘자동차 기름’ 역할을 합니다.”

이용훈 셀레믹스 대표는 최근 이데일리와 만나 이같이 말했다. 셀레믹스(331920)는 지난해 코스닥 시장에 상장한 NGS(차세대 염기서열 분석) DNA 분석 시약 제조업체다. NGS는 이전의 ‘생어(Sanger) 분석법’보다 빠르고 정확하며 저렴한 기술로 알려져있다. 이 대표는 “통신 기술로 얘기하면 생어는 아날로그, NGS는 디지털이라고 할 수 있다”며 “우리는 NGS 플랫폼에서 DNA를 읽어주는 회사”라고 강조했다.

이용훈 셀레믹스 대표(사진=셀레믹스)


최근 의료서비스 패러다임이 치료에서 개인 맞춤형 ‘정밀의료’로 변환되는 추세다. DNA 분석은 이러한 정밀의료를 구현할 수 있는 중요 자산으로 꼽힌다. 이 대표는 “DNA를 읽어서 진단·처방하는 일은 불과 몇년 전만해도 불가능했다”며 “정밀의료라고 표현할 수 있는 건 NGS만 가능하다”고 했다. 이러한 변화에 힘입어 NGS시장은 2026년 35조원 규모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셀레믹스도 이 시장을 타깃한다.

질병청과 코로나 분석 계약·중국 진출 본격화

셀레믹스는 BTSeq, 타깃캡처키트(NGS 장비용)를 갖고 NGS 시장에 뛰어들었다. 구현하는 방식만 다소 다를 뿐 역할은 동일하다. “자연계 DNA는 특성이 다 달라요. 그래서 이 경우에는 드라이버, 저 경우에는 스패너 각각 다른 도구를 써야하죠.” 이 대표에 따르면 현재 BTSeq는 직접적인 경쟁사가 없고 타깃캡처키트는 경쟁사가 일루미나, 트위스트 등 5곳에 불과하다. 그 만큼 기술의 진입장벽이 높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특히 지난해 출시한 BTSeq의 성과가 뛰어나다. 셀레믹스는 코로나19 확산 초기 질병관리청 의뢰를 받아 BTSeq을 활용, 국내 감염환자의 바이러스 염기서열을 분석했다. 이어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에 대응하기 위한 ‘코로나19 바이러스 전장유전체 분석 계약’도 두 번 체결했다. BTSeq이 NGS 기술 중에서도 정확성은 높이고 시간과 비용은 획기적으로 줄인 강점을 지닌 점이 높게 평가된 영향이다.

이 대표는 “예전이었다면 코로나19 바이러스 분석에 한 달, 일반 NGS 기술이었으면 일주일 이상 걸렸을 것”이라며 “저희 기술은 22시간 만에 백신 개발 방향을 제시할 수 있다”고 말했다.

중국시장 공략도 본격화할 예정이다. 셀레믹스는 작년 말 중국 칭커 바이오로지칼 테크놀로지와 1억2000만원 규모 BTSeq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 일종의 제품 테스트용 계약이었다. 본 계약은 빠르면 올 상반기, 늦어도 연내 체결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 대표는 “칭커에서 생어 분석을 연 1400만건 정도 하는데 이 일부를 저희 BTSeq으로 바꾸려는 것”이라며 “이렇게 되면 다른 고객 확보에 중요한 기반이 될 수 있다”고 기대했다. 생어 분석 시장은 2025년 10억달러(1조원) 규모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내년 흑자 전환 목표”

셀레믹스는 올해 액체생검 시장에도 진출한다. 이 대표는 “종양은 그 동안 조직을 뜯어낸 후 CT를 찍어 알았다(조직생검)”며 “CT에서는 1cm 이상이어야 알 수 있는데 액체생검은 종양세포가 1cm까지 커지기 전 돌연변이를 알 수 있다. 떨어져 죽은 종양세포가 피에 섞여서 돌아다니는데, 이를 피를 뽑아서 파악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했다. 특히 국내 액체생검 시작은 아직 초기단계라 전망이 밝다는 게 이 대표의 설명이다. 글로벌 시장 규모는 4조원 정도로 추산된다.

돼지 감염증 진단 등 논휴먼(Non-human), 일반인 건강검진 등도 중장기적으로 셀레믹스가 목표하는 시장이다.

“BTSeq·타깃캡처키트 같은 제품에 대한 수요는 전 세계에 있어요. 내년 해외시장 진출이 보다 가시화되면 매출 100억원 및 흑자 전환(2020년 매출 53억원·영업손실 48억원) 목표를 달성할수 있을 겁니다.”

한편 이 대표는 1989년 셋톱박스 제조업체인 휴맥스를 공동 창업한 후 28년간 재직했다. 셀레믹스 공동 창업자이자 최대주주인 방두희 연세대 교수와의 인연으로 2017년 셀레믹스에 합류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