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허지웅, 故손정민 사건 겨냥? "틀림 인정 못해.. 결말 없는 싸움"

  • 등록 2021-06-01 오후 1:46:16

    수정 2021-06-01 오후 1:46:16

허지웅. 사진=허지웅 인스타그램
[이데일리 정시내 기자] 작가 겸 방송인 허지웅이 한강공원에서 실종됐다가 숨진 채 발견된 故 손정민 씨의 사건을 간접적으로 언급했다.

허지웅은 지난달 3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1990년대 초반에 휴거 소동이 있었다. 동네 길가에 벽마다 빨간 스프레이로 날짜와 십자가가 그려졌다. 친구 가운데 하나는 그걸 심각하게 믿는 눈치였고, 친구는 휴거 전날 학교에 오지 않았다. 저는 정말 휴거가 오면 어떻게 되는 걸까 상상해 봤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휴거는 오지 않았다. 다음 날 학교에 갔더니 친구가 돌아와 있었고, 아이들이 친구를 둘러싸고 놀려댔다. 시간이 지나 친구에게 넌지시 물어봤다. ‘휴거가 왜 오지 않은 거니’. 친구는 ‘휴거는 일어났어. 그런데 지상이 아니라 하늘에서 먼저 이루어진 거래’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휴거 소동은 1992년 다미선교회·다베라선교회 등 시한부종말론자들이 그해 10월 28일 세계가 종말하면서 휴거가 온다고 퍼트리며 사회에 물의를 빚은 사건이다.

1980년대 말, 이장림 목사는 종말론을 주장하며 ‘다미선교회’를 창립했고 ‘예수가 세상에 왔을 때 진정으로 믿는 이들은 하늘로 승천한다’는 것을 가리키는 말인 ‘휴거’를 언급하며 기독교계에 파란을 일으켰다. 그러나 당연히 10월 28일에는 아무런 일이 일어나지 않았다. 당시 맹신도들은 종말론에 세뇌되어 학업이나 생업을 그만두거나 재산을 교회에 바치는 일이 일어났다. 휴거설의 장본인인 이장림은 그해 9월 25일 신도들의 재산 34억여 원을 헌납받아가로챈 혐의로 구속됐고 징역 2년을 선고받았다.

허지웅은 “내가 가지고 있는 견해와 수집한 사실이 서로 모순될 때를 인지부조화의 상태라고 말한다. 사람은 이런 인지부조화 상태를 견디기 어려워한다. 그래서 될 수 있으면 자기 견해를 강화하는 사실만을 편향해서 수집한다. 이를 확증편향이라고 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우리는 흔히 착각한다. 부정할 수 없는 증거와 사실을 보여주면 납득할 거라고. 하지만 이미 자기 견해를 고수하기 위해 나름의 희생을 치루어온 사람들에게는 내가 틀렸다는 걸 인정하는 것보다 가설을 추가해 자기 의견을 강화하는 쪽이 훨씬 덜 고통스럽다. 그래서 같은 견해를 가진 이들을 모아 가설을 영원히 더해가며 결말이 없는 싸움을 시작한다”고 말했다.

또한 “이런 일은 늘 반복해서 벌어졌고 벌어지고 있으며 앞으로도 그럴 것이다. 그걸 해결할 지혜 같은 건 제게 없다”며 “다만 오래전의 그 친구를 떠올린다. 아이들이 친구를 놀려대며 굴복시키려 하지 않았다면, 누군가 절박한 친구를 돈벌이로 생각해 새로운 가설을 계속해서 제공하지 않았다면 과연 그가 그 안으로 도피했을까. 친구의 눈은 참 슬펐다”고 했다.

허지웅은 故 손씨를 언급하지 않지만, 일부 누리꾼들은 한강 의대생 실종사건과 관련된 근거 없는 주장들에 대해 말한 것 같다고 추측했다.

누리꾼들은 “정말 조심스럽게 쓴 글 같다. 공감한다”, “한강 사건에 대해 추측을 넘어 광적으로 맹신하는 사람들이 많은 것 같다. 결론이 어떻게 나오든 절대 믿지 않을 것. 자기가 믿고 싶은 대로 평생 믿겠죠”, “이런 일이 앞으로도 벌어질 거라는 게 가장 불편한 진실이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다음은 허지웅 글 전문.

90년대 초반에 휴거 소동이 있었습니다. 동네 길가에 벽마다 빨간 스프레이로 날짜와 십자가가 그려졌습니다.

친구 가운데 하나는 그걸 심각하게 믿는 눈치였습니다. 친구는 휴거 전날 학교에 오지 않았습니다.

저는 정말 휴거가 오면 어떻게 되는 걸까 상상해보았습니다. 휴거는 오지 않았습니다.

다음 날 학교에 갔더니 친구가 돌아와 있었습니다. 아이들이 친구를 둘러싸고 놀려댔습니다.

시간이 지나 친구에게 넌지시 물어봤습니다. 휴거가 왜 오지 않은 거니.

친구가 말했습니다. 휴거는 일어났어. 그런데 지상이 아니라 하늘에서 먼저 이루어진거래.

내가 가지고 있는 견해와 수집한 사실이 서로 모순될 때를 인지부조화의 상태라고 말합니다. 사람은 이런 인지부조화 상태를 견디기 어려워합니다.

그래서 될 수 있으면 자기 견해를 강화하는 사실만을 편향해서 수집합니다. 이를 확증편향이라고 합니다.

우리는 흔히 착각합니다. 부정할 수 없는 증거와 사실을 보여주면 납득할 거라고요.

하지만 이미 자기 견해를 고수하기 위해 나름의 희생을 치루어온 사람들에게는 내가 틀렸다는 걸 인정하는 것보다 가설을 추가해 자기 의견을 강화하는 쪽이 훨씬 덜 고통스럽습니다.

그래서 같은 견해를 가진 이들을 모아 가설을 영원히 더해가며 결말이 없는 싸움을 시작합니다.

이런 일은 늘 반복해서 벌어졌고 벌어지고 있으며 앞으로도 그럴 겁니다.

그걸 해결할 지혜 같은 건 제게 없습니다.

다만 오래전의 그 친구를 떠올립니다. 아이들이 친구를 놀려대며 굴복시키려 하지 않았다면.

누군가 절박한 친구를 돈벌이로 생각해 새로운 가설을 계속해서 제공하지 않았다면.

과연 그가 그 안으로 도피했을까. 친구의 눈은 참 슬펐습니다. #허지웅쇼 #sbs라디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