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곱창밴드가 5만원대…강민경 ‘아비에무아’, 고가 논란에 “설명 미흡”

  • 등록 2020-06-29 오후 3:35:12

    수정 2020-06-29 오후 3:36:49

[이데일리 장구슬 기자] 그룹 다빈치 멤버 강민경이 론칭한 쇼핑몰 ‘아비에무아(Aviemuah)’ 측이 가격 논란에 대한 입장을 내놨다.

강민경이 론칭한 ‘아비에무아’에서 5만9000원에 판매 중인 헤어 스크런치. (사진=‘아비에무아’ 공식 인스타그램)
강민경은 지난 2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의류, 액세서리, 홈&리빙 상품을 파는 의류 브랜드 아비에무아를 오픈했다고 밝혔다. 이 같은 소식이 알려지자 아비에무아는 주요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이틀째 올라오며 뜨거운 관심을 불러모았다.

그러나 아비에무아 판매 상품들의 가격을 두고 일각에서 ‘너무 비싸다’는 목소리가 나왔다. 의류의 경우 적게는 10만 원 전후, 많게는 20만원 대에 판매 중이다. 특히 일명 ‘곱창밴드’로 불리는 헤어 스크런치(Scrunchie)는 5만9000원에 판매되고 있어 갑론을박을 일으켰다.

이에 아비에무아 측은 29일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아비에무아는 여러 디자이너와 협업을 통해 만들어진 브랜드”라며 가격 책정에 대한 논란을 인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논란이 된 제품인 곱창밴드에 대해 “실크 100%로 만들어진 이 스크런치는 폭이 약 21㎝로 매우 많은 양의 원단을 사용하며 고급 실크 특성상 까다로운 공정을 필요로 한다”며 “제품 설명이 미흡해 가격 책정에 의문을 가지시는 분들이 많다는 점을 인지했다”고 전했다.

또한 “이에 책임을 통감하며 더욱 구체적이고 자세한 정보로 소통하는 아비에 무아가 되겠다”며 “기획, 제품 공정에 이르기까지 여러 디자이너와의 협업을 통해 제품을 소개할 예정이며 앞으로도 신흥 작가, 디자이너분들의 참여를 기다린다”고 덧붙였다.

앞서 강민경은 지난 20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강민경’에 회사 론칭을 준비 중인 과정을 담아내 화제를 모았다.

당시 그는 “저는 요즘 이렇게 늘 궁금했고 도전해보고 싶었던 일들을 벌이며 지내고 있다”며 “모든 것이 새로워서 아주 서툴고 힘들지만 매일 귀한 경험을 마주하며 성장하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 아비에 무아 프로젝트 많이 기대해달라”고 말하며 기대감을 높인 바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