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라스' 케이윌 "코로나 여파로 반백수.. 16kg↑ 확찐자 됐다"

  • 등록 2020-07-14 오후 5:25:10

    수정 2020-07-14 오후 5:25:10

라스 케이윌. 사진=MBC ‘라디오스타’
[이데일리 정시내 기자] 가수 케이윌이 코로나19 여파로 반백수 생활을 하며 몸무게가 16kg 증가해 ‘확찐자’가 됐다고 고백한다. 몸무게 앞자리가 ‘9’에 이르자, 급 찐 살을 빼기 위해 돌입한 관리 비법 등을 공개할 예정.

오는 15일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 채정안, 박성호, 케이윌, 김우석과 함께하는 ‘야! 너두 할 수 있어’ 특집으로 꾸며진다.

약 1년 만에 방송 출연으로 ‘라디오스타’를 선택한 케이윌은 코로나19 여파로 타의 반 자의 반 백수 생활을 보낸 근황을 공개한다. 특히 계획했던 공연이 취소되면서 긴장이 풀어져 16kg이 불어나, 몸무게 앞자리가 ‘9’로 바뀐 사실을 밝혀 시선을 강탈할 예정이다.

케이윌은 급 찐 살을 빼기 위해 장거리도 자전거로 이동하며 관리 중이라고 밝힌다. 특히 강원도 홍천에서 스케줄을 마친 후 서울로 자전거를 타고 돌아오는 모험을 했다고 해 ‘라스’ 4MC를 놀라게 만들었다는 전언이다.

그런가 하면 케이윌은 몇 년 전 SNS를 돌연 폐쇄했던 이유를 고백한다. 걱정을 끼칠까 봐 주변에도 알리지 못했던 당시 심정을 털어놔 안타까움을 자아낼 예정이다.

또 과거 한솥밥을 먹었던 방시혁 프로듀서의 ‘팩폭 일화’를 공개한다. 케이윌은 추억의 썰을 풀며 “BTS도 그런 과정을 겪어서 잘 됐을 것”이라고 밝혔다고 해 호기심을 키운다.

다중이부터 갸루상까지 ‘개그콘서트’ 최다 코너와 캐릭터 기록 보유자인 개그맨 박성호는 ‘라스’ 출연을 고대했다고 밝히며 출연을 위해 직접 MBC를 찾았던 일화를 털어놓는다.

또 박성호는 그동안 ‘라스’ 무대에서 해보고 싶었던 개인기를 마음껏 펼쳐 깨알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이에 김구라는 “여기서 ‘개콘’을 하고 있네”라며 흡족해했다고 해 박성호표 막간 개인기 쇼를 기대하게 만든다.

더불어 박성호는 ‘개그콘서트’ 마지막 녹화 날 꾹꾹 참던 눈물을 흘릴 수밖에 없었던 이유를 공개하는가 하면, ‘개그콘서트’ 폐지 후 ‘가요무대’ 문을 두드리는 도전을 감행했다고 밝힌다. 특히 ‘요들 뽕’이라는 신장르를 통해 가수 변신 야망을 내비쳤다고 해 웃음을 유발한다.

한편 케이윌, 박성호의 에피소드는 오는 15일 수요일 밤 10시 50분에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