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박세리 "최근 소개팅했다.. 매너 좋은 남성" 깜짝 고백

  • 등록 2020-08-10 오전 10:47:28

    수정 2020-08-10 오전 10:47:28

노는언니 박세리, 소개팅 에피소드. 사진=티캐스트 E채널 ‘노는 언니’
[이데일리 정시내 기자] 박세리가 소개팅 에피소드를 털어놨다.

오는 11일 방송되는 티캐스트 E채널 ‘노는 언니’는 여성 스포츠 스타들이 그동안 놓치고 살았던 것들에 도전하며 ‘놀아보는’ 세컨드 라이프 프로그램이다.

이날 방송에서는 지난주 첫 방송에 이어 골프여제 박세리, 땅콩검객 남현희, 배구쌍둥이 이재영, 이다영, 피겨요정 곽민정, 수영선수 정유인 등 멤버들의 생애 첫 MT를 담은 이야기가 펼쳐진다.

언니들은 바비큐 파티 도중 급 등장한 깜짝 게스트 3인방, 유세윤, 장성규, 광희와 술자리의 꽃, 진실게임을 벌인다.

박세리는 “최근에 소개팅을 한 적이 있다?”는 장성규의 돌발 질문에 “갑자기 왜 나를 꼬집어서 얘기하냐?”며 눈을 흘긴다. 그러나 곧바로 “있다!”고 쿨하게 답변, 모두의 호기심을 자아낸다.

앞서 박세리는 멤버들과 연애 얘기를 하던 중 자신이 ‘자만추’(자연스러운 만남을 추구하는) 스타일이라고 밝혔던바. 그러나 최근에도 소개팅을 했다는 의외의 고백으로 눈길을 끈다.

이에 장성규는 “어땠나? 어떤 사람이었나?”며 추궁하자 박세리는 매너가 좋았던 남자와의 소개팅 후기를 솔직하게 공개한다고.

박세리의 생생한 소개팅 일화, 이밖에도 모든 언니들의 흥미진진한 진실 토크를 확인할 수 있는 티캐스트 E채널 예능프로그램 ‘노는 언니’는 내일(11일) 저녁 8시 30분에 방송된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