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240.79 27.14 (-0.83%)
코스닥 1,010.99 4.89 (-0.48%)

′대한민국 안전산업박람회′ 대박 조짐…참가 신청상황 35% 빨라

코로나19 여파 마케팅기회 열악한 상황 반영
  • 등록 2021-05-18 오전 7:55:28

    수정 2021-05-18 오전 7:55:28

[고양=이데일리 정재훈 기자] 국내 최대 안전산업 전시회인 ‘제7회 2021 대한민국 안전산업박람회’에 대한 관련 기업들의 관심이 뜨겁다.

킨텍스는 올해 9월 14일 제1전시장에서 개막하는 ‘제7회 2021 대한민국 안전산업박람회’에 120개 기업이 참가 신청을 마쳤다(5월초 기준)고 18일 밝혔다.

2019년 열린 ‘대한민국 안전산업박람회’ 모습.(사진=킨텍스 제공)
이는 2019년 같은 기간 대비 35% 늘어난 수치로 주최측은 코로나19 여파로 직접 시연 및 대면 상담 마케팅 기회가 없어 판로 개척에 어려움을 겪는 기업이 앞다퉈 신청을 한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올해 안전산업박람회 참가기업에게 주어지는 혜택 중 단연 주목할 만한 것은 비즈니스 상담 프로그램이다.

먼저 동반성장위원회가 주관해 매년 바이어와 기업이 90% 이상의 만족도를 보이는 ‘안전산업 동반성장 구매상담회’에는 국내 굴지의 대기업과 공공기관 구매 담당자가 바이어로 참여해 참가업체와 1:1 매칭 상담을 벌인다.

또 주최측은 지난해까지 전시기간중 1회 개최했던 해외바이어 수출상담회를 총 2회 개최하기로 했다.

6월에 해외바이어와 참가기업간 상호 필요사항을 정리하고 샘플 등을 교환하는 ‘온라인 사전 수출상담’을 한 뒤 9월 박람회 기간중 ‘메인 수출 상담회’에서 본격적인 수출상담을 벌인다는 전략이다.

이는 코로나 시국속에서 대면 상담이 사실상 불가능한 상황을 타계하고 참가업체의 수출 성사율을 높이기 위한 조치다.

바이어들과 수출상담을 진행하고 있다.(사진=킨텍스 제공)
수출상담회는 KOTRA가 전담해 추진하며 전세계 30개국에서 200여개사의 바이어가 참여할 전망으로 현재 80%의 바이어가 MADE IN KOREA 안전산업 제품 구매의향을 밝히고 일찌감치 상담회 참가 등록을 마쳤다.

아울러 이번 박람회는 한국건설안전박람회와 K-방역 엑스포, 국제승강기엑스포와 함께 열려 역대 최대 규모는 물론 시너지 효과까지 기대되고 있다.

킨텍스 관계자는 “코로나19 감염확산 방지를 위해 참가업체와 참관객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철저한 방역수칙을 준수해 진행한다”며 “관련 기업의 많은 관심을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부스 참가비 할인을 받을 수 있는 조기신청 기간은 오는 5월 31일까지며 자세한 사항은 박람회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하면 된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