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덮친 롯데…이학주·고승민 확진으로 7명째 이탈

9일 2명 추가 말소…지난 3일부터 연일 확진자 발생
  • 등록 2022-08-09 오후 6:42:08

    수정 2022-08-09 오후 6:42:08

[이데일리 스타in 이지은 기자] 롯데 자이언츠가 코로나19 직격탄을 맞았다. 이학주와 고승민까지 확진되며 1군 말소됐다.

롯데 이학주. (사진=뉴시스)
롯데는 휴식일인 9일 두 선수를 1군 엔트리에서 제외했다. 코로나19 검사 결과 양성 반응을 보였기 때문이다.

이로써 둘을 포함해 현재 1군에서 코로나19 감염으로 전력 외 분류된 자원은 7명으로 늘었다. 앞서 롯데는 지난 3일 정훈·서준원·정보근이 확진 판정을 받아 이탈했고, 5일 전준우, 6일 김원중까지 연일 확진자가 발생했다. 집단 감염의 가능성이 열려 있어 주의가 필요한 상황이다.

특히 오는 10일 고척 키움히어로즈전에서는 대체 외인으로 다시 롯데 유니폼을 입은 댄 스트레일리가 복귀전을 치른다. 일주일 격리를 마친 정훈·서준원·정보근은 복귀가 가능한 상황이지만, 주전급 선수들이 연이어 이탈한 탓에 전력난이 극심하다. 중위권 진입을 위해 갈길 바쁜 롯데에 터진 악재다.

앞서 KBO리그는 올 시즌 현역 선수가 코로나19에 확진될 경우 특별 부상자 명단을 활용하는 규정을 마련했다.

한편 KT 위즈는 팀 최다승 선발인 소형준을 어깨 뭉침 증세로 1군 엔트리에서 말소했다. 삼성은 장필준을, 한화는 윤대경과 이민우를 제외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