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343.91 16.9 (-0.72%)
코스닥 778.02 29.96 (-3.71%)

최문기 "확실할 때 발표해라"..해킹발표 번복 호통

"발표할 때 확인을 철저히 해서 이번처럼 국민에 혼란 줘선 안 돼"
  • 등록 2013-03-23 오후 6:06:20

    수정 2013-03-23 오후 6:20:38

[이데일리 김현아 기자]최문기 미래창조과학부 장관 후보자가 정부가 ‘3.20 사이버 테러’와 관련 조사결과 발표를 번복한 일을 두고 크게 나무란 것으로 전해졌다.

최 후보자는 오늘(23일) 오전 임시 사무실인 서울 종로구 코리안리 빌딩에서 방송통신위원회 네트워크정책국으로부터 이번에 발생한 방송국과 금융기관 7곳의 해킹 사건에 관련된 업무보고를 받았다. 이 자리에서 그는 “앞으로 발표할 때에는 확인을 철저히 해서 이번처럼 사실이 아닌 것으로 국민들에게 혼란을 줘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고 방통위 관계자가 전했다.

또다른 방통위 관계자는 “앞으로 100% 확실한 것만 발표하라는 지적이었다”면서 “정부가 농협 직원이 쓴 사설 인터넷프로토콜(IP)주소를 중국발 IP로 오인해 발표한 데 대한 꾸중의 의미였다”고 전했다.

최 후보자는 얼마 전 이데일리 기자와 만나 “보안 문제는 어쩔 수 없는 부분이 있어 도저히 예측을 못한 부분은 한번 당하고 난 뒤 보완을 하는 식이였지만, 앞으로는 선제적으로 기술개발하고 전세계적인 흐름에 맞춰 우리도 강화해야 한다”고 말하는 등 해킹 사건에 대한 선제적인 대응 의지를 밝힌 바 있다.

최문기 미래창조과학부 장관 후보자
  ▶ 관련이슈추적 ◀ ☞ 민간 전산망 마비

▶ 관련기사 ◀ ☞ 해킹사건, 오리무중 3대 의혹..정반대 가능성만 ☞ '31시간 지나 번복'..전문가들, 해킹대응 '난국'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