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스포츠토토 여자축구단, 홈 개막전서 정세화와 이민선 선수 은퇴식 열어

  • 등록 2019-04-16 오후 5:58:52

    수정 2019-04-16 오후 5:58:52

정세화와 이민선선수와 함께 단체촬영에 임하고 있는 구미스포츠토토 축구단 일동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구미스포츠토토 여자축구단이 2019시즌 WK리그 홈 개막전에서 그 동안 함께 땀 흘려왔던 정세화와 이민선 선수의 은퇴식을 열었다.

체육진흥투표권 스포츠토토의 수탁사업자인 케이토토는 지난 15일 오후 7시에 구미시민운동장 보조경기장에서 열린 홈 개막전 수원도시공사전의 하프타임을 이용해, 수 년간 구미스포츠토토 여자축구단에 몸 담았던 정세화와 이민선 선수의 은퇴식을 진행하고, 이들의 앞길에 격려와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고 밝혔다.

이날 은퇴식에는 김철수 케이토토 대표이사와 장세용 구미시장 등 관계자들이 감사패와 함께 화환을 전달하며 축하의 인사를 전했고, 정세화와 이민선은 간단한 소감을 통해 구미스포츠토토 여자축구단의 건승을 기원했다.

또 구미스포츠토토에서는 구단과 선수들이 준비한 현수막과 함께 유니폼이 장식된 액자를 선물했고, 선수들의 가족들과 함께 기념 사진을 찍는 등 그 동안 팀을 위해 보여준 헌신에 감사의 뜻을 전달했다.
홈 개막전을 이용해 은퇴식을 진행한 구미스포츠토토 여자축구단
이날 은퇴식을 가진 정세화는 2006년 AFC아시안컵과 2008년 베이징올림픽 대표를 지냈으며, WK리그 첫 골의 역사적인 주인공이기도 하다. 지난 2012년 12월1일에 스포츠토토에 입단한 정세화는 지난 시즌까지 공격수와 미드필더, 수비수까지 다양한 포지션을 두루 소화하며 스포츠토토 여자축구단에 큰 힘을 보태왔다.

공격수인 이민선은 2009년 AFC U-19 챔피언십 준우승 멤버로써, 2014년 12월1일에 입단한 후 약 4년간 스포츠토토 여자축구단의 중심으로 활약했다.

케이토토 관계자는 “여자축구에서 흔한 일은 아니지만 그 동안 팀을 위해 헌신한 선수들의 노고를 치하하기 위해 작은 축하의 자리를 마련했다” 며 “정세화와 이민선 선수의 앞날에 항상 행운이 깃들기를 바란다” 고 전했다.

한편 케이토토 김철수 대표이사를 비롯해 장세용 구미시장, 그리고 많은 구미 시민들이 함께 한 2019시즌 WK리그 홈 개막전에서는 구미스포츠토토가 선제골을 성공시켰지만, 후반 추가시간에 실점을 허용하며 아쉬운 1-1 무승부를 기록했다.

은퇴식을 축하하고 있는 케이토토 김철수대표이사(가운데)와 정세화(왼쪽에서 두 번째), 이민선 선수(오른쪽에서 두 번째)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텐트가 필요 없는 서울캠핑장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