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에이미 "휘성에게 사과드립니다"

  • 등록 2019-05-22 오후 5:09:22

    수정 2019-05-22 오후 5:09:22

에이미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스타in 박현택 기자] 방송인 에이미가 인스타그램 폭로를 통해 휘성에게 큰 피해를 준 점에 대해 사과의 말을 건넸다.

에이미는 22일 “과거 휘성씨와 절친한 사이로 지내며 같은 병원에 간 적이 있는데, 그때 그가 약물을 처방받은 것을 알고 제가 오해를 하였습니다”라며 “나중에 오해가 풀린 부분이지만 휘성씨는 치료 목적으로 약물을 처방받았으며 이는 검찰 조사 결과에서도 확인된 사항입니다”라고 전했다.

에이미는 지난달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과거 프로포폴을 남자 연예인 A 씨와 함께 했으며, 본인이 경찰 조사를 받게되자 A씨가 자신의 이름이 발설하지 못하도록 성폭행을 사주했다는 주장을 담았다. A씨로 회자된 휘성 측은 ‘전혀 사실이 아님을 분명히 말씀드린다‘며 반박한 바 있다.

에이미는 성폭행 사주에 대해서는 “약물 복용등과 마찬가지로, 저는 휘성을 오해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였습니다“라며 ”당시 휘성씨와 제가 같이 알던 지인들 중 무슨 일을 하는지 모르는 사람이 제가 경찰조사를 받던 날 저희 집앞까지 찾아와 위협적인 상황에서 말한 내막들은 제가 충분히 오해할 만한 상황이었고 저는 달리 생각할 겨를이 없었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후 휘성씨도 이런 일에 대하여 전혀 알지 못했고 관련이 없다는 것도 알게 되었습니다”라며 “오해가 쌓이고 겹쳐진 채로 많은 시간이 흘러버렸고, 제가 느낀 두려움은 도저히 참을 수 없는 수준까지 다다르고 말았던 것 같습니다”라고 전했다.

에이미는 인스타그램 글을 올린 후 휘성과의 대화를 통해 자신의 오해였음을 알게됐다고 말했다. 그는 “저와의 대화를 통해서 저도 한편 같은 피해자라고 오히려 친구로써 이해해주는 휘성에게 더욱 미안한 마음”이라며 “더불어 이제는 저도 이와 관련됐던 모든걸 뒤로하고 자숙하는 마음으로 노력하며 살아가겠습니다”라고 사과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나 홀로 집에' 이제 끝... 우리동네키움센터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