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마트, '통큰 한달' 4탄…美 체리·소고기 할인 판매

캘리포니아산 체리 1만2900원에 판매
구이용 미국산 소고기 인기부위 최대 40% 할인
  • 등록 2019-05-22 오전 6:00:00

    수정 2019-05-22 오전 6:00:00

(사진=롯데마트)
[이데일리 함지현 기자]롯데마트는 5월을 맞아 진행 중인 ‘통큰 한달’ 4탄 행사로 오는 23일부터 29일까지 미국산 체리와 소고기를 할인판매한다고 22일 밝혔다.

롯데마트에 따르면 우선 항공직송으로 신선한 ‘미국 캘리포니아산 체리’를 1만2900원에 선보인다. 이번에 선보이는 체리는 미국 팩커로부터 소싱하고, 신선품질혁신센터에서 체리 전용 자동포장기를 사용해 가격 경쟁력을 확보했다.

체리는 지난 2012년 한미 FTA체결과 동시에 체리의 관세(24%)가 철폐되면서 수입량 증가해 2014년 미국산 체리 수입량이 처음으로 1만톤을 넘어서는 등 매년 그 수입량이 늘어나고 있다.

아울러 호주, 뉴질랜드 등 남반구를 포함해 칠레, 우즈베키스탄 등 체리의 수입 산지가 다양해 지면서 체리는 연중 어렵지 않게 구할 수 있는 과일이 됐고, 매출액 또한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실제로 롯데마트의 체리 매출을 살펴보면 지난 2017년은 21%, 2018년은 13%의 두 자릿수 신장율을 기록하고 있다. 또한, 2017년과 2018년 2년 연속 바나나에 이어 수입과일 중 매출 2위를 차지하며 대표 수입과일로 자리매김했다.

특히, 미·중 무역대립으로 중국의 체리 수입관세 50%가 책정되면서 국내에 수입되는 미국산 체리 가격은 더욱 저렴해 질 것으로 예상된다.

롯데마트는 엘포인트(L.POINT) 회원을 대상으로 구이용 미국산 소고기 100톤을 준비, 최대 40%할인하는 행사도 진행한다.

대표적인 품목으로는 ‘미국산 프라임 척아이롤’을 1920원에, ‘미국산 초이스 부채살’을 1740원에, ‘미국산 냉동 업진살’을 1190원에 선보인다.

이상진 롯데마트 마케팅부문장은 “한 달 동안 진행했던 통큰 한달의 마지막 4탄은 나들이 시즌을 맞아 미국산 체리와 소고기로 준비했다”며 “향후에도 고객들의 실질적인 가계물가 안정에 기여하기 위한 다양한 행사 및 마케팅을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나 홀로 집에' 이제 끝... 우리동네키움센터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